사회 >

文 전 대통령, 고향 거제에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전달

문재인 전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제공)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제공) /뉴스1


(거제=뉴스1) 강미영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고향인 경남 거제시에 고향사랑기부금 최고 금액인 5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거제시 관계자는 이날 “지난 13일 ‘고향사랑e음’에 문 전 대통령 이름으로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이 기부됐다”면서 “본인에게서 별도의 연락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은 신청하지 않았다.

고향사랑기부금 플랫폼인 ‘고향사랑e음’은 본인 인증을 거쳐 회원가입을 해야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다.

문 전 대통령의 부모는 함경남도 흥남 출신 실향민으로 흥남철수 때 미군 상륙함을 타고 거제로 내려왔다.


1953년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에서 태어난 문 전 대통령은 6살까지 이곳에서 지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번 설 연휴 당시 측근 인사들에게 거제 특산물인 건어물 세트를 보내기도 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연간 최대 500만원까지 다른 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세액 공제와 함께 기부금 30% 한도 내의 답례품을 제공받는 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