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26일 밤~27일 새벽 도내 곳곳 눈 예보에 긴장

기사내용 요약
선제적 상황판단회의 개최…제설제 사전살포 등 추진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에 경남내륙을 중심으로 도내 곳곳에서 눈이 내릴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선제적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오는 27일 아침 도내 대부분 지역의 영하권 날씨가 예상되어 도로 결빙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경남도는 위험지역 제설제 사전살포, 제설장비 전진배치 등 출근시간 도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눈 예보에 따른 도민의 인명 및 재산피해를 막기 위해 26일 오전 자연재난과장 주재로 도로관리 부서와 선제적으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경남도는 도로결빙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중점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자동 제설장치를 사전 가동하고, 상습 결빙 구간과 사고 다발 구간에 대해 제설함 점검 및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선제적인 도로 제설이 실시될 수 있도록 도로관리 부서와 기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 협조로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와 홍보 등 활동을 지속해서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광판, 마을방송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해 대설 및 한파 피해예방 행동요령 홍보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경남도 자연재난과 관계자는 "눈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결빙이 우려되니 외출 시 미끄러움에 유의하시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면서 "오는 28일 이후 또다시 추위가 예보되어 있으니 야외활동 시 체온 유지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