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의, 난방비 폭등에 "민생폭탄…에너지 바우처 확대해야"

기사내용 요약
김희서 "장기적이고 보편적 제도확대 필요"
"난방비 부담 관한 대통령실 주장 무책임"
"민심 들끓으니 이제 와서 뒷북대책 마련"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지난 2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가스계량기가 설치돼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여파로 도시가스 요금에 연동되는 액화천연가스와 LNG 수입 가격이 급등했고, 이에 더해 최근 기록적인 한파로 난방 사용량이 늘면서 지난달 가구당 난방비가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23.01.25.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지난 2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가스계량기가 설치돼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여파로 도시가스 요금에 연동되는 액화천연가스와 LNG 수입 가격이 급등했고, 이에 더해 최근 기록적인 한파로 난방 사용량이 늘면서 지난달 가구당 난방비가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23.01.25.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정의당이 26일 난방비 폭등과 관련해 해법을 제시한 정부, 여당을 향해 "민생 폭탄"이라며 "장기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지금 당장 힘든 시민들에게 숨 쉴 구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에너지 바우처 확대는 작년부터 응당 준비했어야 하는 일로 공공요금 부담이 악화될 때를 대비해 일시적인 정책으로만 끝날 것이 아니라 장기적이고 보편적인 제도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국민들의 난방비 부담은 불가피하다는 주장까지 했는데, 한 달에 50~100만 원을 난방비로 국민들이 부담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니 참으로 무책임한 정부"라고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 양당이 문제가 불거진 뒤에야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한다고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수석대변인은 "거대 양당이 합의한 부자 감세의 문제점, 횡재세 필요성을 지적할 때는 무시해놓고, 남 탓하기 공방으로 책임만 회피하다, 민심이 들끓으니 이제 와서 뒷북 대책 마련이다, 정책 제안이다, 입으로만 떠들면 그 진실성을 국민들이 믿을 수 있겠나"라고 했다.

대신 정의당이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모든 집에 난방비 30만 원 긴급지원을 제안한다"며 "부자 감세 철회와 민생 추경 예산으로 모든 가구에 난방비 30만 원 지원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취약계층과 서민들에게 고금리, 고물가와 겹친 난방비 폭탄은 그야말로 민생 폭탄이다. 정의당은 양당과 국회의 빠른 화답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