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與 지도부 오찬서 "3·8 전당대회 참석하겠다" 약속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년 정부 업무보고(법무부, 공정거래위원회, 법제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1.2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년 정부 업무보고(법무부, 공정거래위원회, 법제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1.2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이밝음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26일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오찬 회동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순방 성과의 뒷얘기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는 3월8일 열리는 전당대회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양금희 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찬에서 가장 중요한 내용은 UAE 방문 때 300억 달러란 큰 투자를 받은 것"이라며 "국부펀드 투자를 받았는데 이에 대한 뒷이야기와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계획이 가장 큰 이야기 주제였다"고 밝혔다.

양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회동에서 "지난 7월 UAE특사가 한국에 와서 대통령을 직접 만났다"며 "그때 투자에 관한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당시 많은 투자를 하고 싶었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실제로 갈 때까지 영국이 120억 달러, 중국이 50억달러의 국부투자를 UAE에서 받아 우리는 적으면 50억 달러, 많으면 150억다러 투자를 기대하고 갔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같이 간 각료들과 UAE에서 전체적으로 회의할 때는 얼마를 투자하겠다는 말이 없었는데 윤 대통령과 UAE 대통령 두분이서 정상회담을 할 때 그때 30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말이 있었다"며 투자유치 성과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한국에 돌아와서 현재 용산 대통령실과 부총리를 중심으로 하는 UAE투자 관련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진행하려고 한다"며 후속대책에 대한 계획도 전했다고 양 대변인은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는 윤 대통령이 당 지도부에게 UAE에서 가져온 대추야자 선물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다고 양 대변인은 전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선물에 대해 "20년 넘게 국회에서 생활했지만 대통령의 해외순방에서 선물을 받은 것이 처음"이라며 감사인사도 전했다.

양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전대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정 비대위원장이 이날 전대를 성공적으로 치르겠다며 윤 대통령에게 3월8일 열리는 전대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하자 윤 대통령은 "당원들이 많이 모이고 전대라는 하는 좋은 축제이니 참석해 인사하겠다"고 참석을 약속했다고 양 대변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