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몽골CTO’ KT 구현모 대표, 테크핀 등 DX 주도한다(종합)

관련종목▶

몽골 정부와 희토류 등 80여종 광물자원 공급 MOU

몽골 금융·의료·미디어 등 다양한 산업 분야 DX 추진
[파이낸셜뉴스] KT 구현모 대표가 ‘몽골 최고기술경영자(CTO)’로 위촉, 몽골 디지털 정책 가속화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이에 KT그룹은 몽골 정부와 금융, 의료, 디지털, 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체계를 갖추는 한편, 희토류 등 몽골 현지에서 생산된 광물자원을 국내에 공급키로 했다.

KT가 26일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있는 몽골 중앙은행에서 KT 구현모 대표, 몽골 중앙은행 락바수랭 뱌드란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N2N(한국-몽골 간 카드결제 연동)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구 대표, BC카드 최원석 사장, 아나르 엥크볼드 결제시스템 국장, 몽골 중앙은행 락바수랭 뱌드란 총재(왼쪽 첫번째부터)가 N2N 사업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26일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있는 몽골 중앙은행에서 KT 구현모 대표, 몽골 중앙은행 락바수랭 뱌드란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N2N(한국-몽골 간 카드결제 연동)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구 대표, BC카드 최원석 사장, 아나르 엥크볼드 결제시스템 국장, 몽골 중앙은행 락바수랭 뱌드란 총재(왼쪽 첫번째부터)가 N2N 사업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26일 업계에 따르면 구 대표와 몽골 어용에르덴 롭산남스랴 총리 등은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이같은 내용의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몽골은 세계 10대 자원부국으로 희토류(세계 매장량 16% 보유), 구리(2위), 형석(3위), 금, 철, 아연 등 80여종의 광물을 다량으로 보유하고 있다. 특히 희토류는 신재생에너지, 전기제품, 자동차 부품 등 미래가치 산업에서 활용되는 중요한 광물자원이다.

KT는 지난해부터 몽골 국가개발 전략인 ‘신부흥정책’에 따라 몽골의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화(DX)를 위해 협력했다. KT와 몽골 간 DX 협력 과정 중 체결된 이번 MOU를 바탕으로 몽골에서 생산된 희토류 등 다양한 광물 자원을 국내 산업에 우선공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KT는 향후 정부 및 국내 산업계와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공급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 대표는 외국기업인 최초로 몽골 국가 CTO를 맡게 됐다. 몽골 정부는 구 대표를 몽골 CTO로 위촉, KT의 디지털 플랫폼 기업(DIGICO) 전략으로 몽골 디지털화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에 KT그룹은 △금융(사업계약) △의료 △DX △미디어 등 산업 전반에 걸쳐 사업계약 및 MOU를 체결했다. 특히 테크핀(기술+금융)과 관련해 몽골 중앙은행과 BC카드 간 N2N(한국-몽골 간 카드결제 연동)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N2N은 한국과 몽골 간 결제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한국 BC카드 결제단말기와 ATM에서 몽골 중앙은행 티카드(T-Card)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게 핵심이다. 티카드는 몽골 국민 약 70%가 사용하는 결제 수단이다. 한국을 방문하는 연간 10만여명의 몽골인들이 보다 편리한 결제 서비스를 누리게 될 전망이다.

KT는 또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건강검진센터 구축 및 운영을 통해 현재 몽골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3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건강한 몽골인 만들기’에 협력하기로 했다. 몽골 국가 DX 컨설팅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과 인공지능(AI) 기반 몽골 산업 효율화를 위한 사업도 추진될 예정이다.

구 대표는 “몽골과의 자원, 금융, 의료, 미디어 등 다양한 사업영역에서의 협력으로 ‘확대된 디지코’ 전략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지난 3년간 이뤄낸 KT 성장 전략, 노하우를 글로벌 디지코 전략으로 확장해 국내외 타산업 발전과 글로벌 성장을 이끌어 내는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