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특구재단 슬로건 대상은 '대덕이 담은 50년, 미래를 잇는 50년'

기사내용 요약
50주년 기념 슬로건·엠블럼 대국민 공모전 시상식 개최

[대전=뉴시스] 대덕연구개발특구 50주년 기념 엠블럼 및 슬로건 공모전 대상 수상작.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대덕연구개발특구 50주년 기념 엠블럼 및 슬로건 공모전 대상 수상작.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대덕특구 50주년기념 슬로건·엠블럼 공모전' 시상식을 열어 모두 10점의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앞서 특구재단은 대덕특구의 지난 50년의 성과와 향후 50년에 대한 미래비전에 대한 상징적 표현을 주제로 지난해 10월 26일부터 12월 2일까지 대한민국 국민을 대상으로 공모전을 진행했다.

접수결과 슬로건은 1863점, 엠블럼은 169점이 응모됐고 전문가 및 교수진으로 구성된 예선심사와 온라인으로 진행된 국민심사, 대덕특구50주년추진위원회 및 과기정통부, 대전시 등이 참여한 최종심사 등 3단계에 걸친 심사를 통해 부문별 5건씩 총 10점의 우수작을 선정했다.

슬로건 부문 대상에는 '대덕이 담은 50년, 미래를 잇는 50년'을 제출한 류재필씨가, 엠블럼 부문서는 '혁신 클러스터를 통한 대한민국 미래경제의 리더'를 표현한 고정곤씨가 각 선정됐다.


대상 엠블럼은 공유와 소통을 기치로 대덕특구를 구성하는 산·학·연이 선과 점으로 유기적으로 연결돼 혁신 클러스터 구성의 상징성을 잘 나타내고 있다.

또 엠블럼을 구성하는 각각의 색은 대덕특구 구성원들의 다양성과 산업의 다양성을 나타냈고 디지털화된 빛으로 50주년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있어 호평을 얻었다.

특구재단 강병삼 이사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작품들은 대덕특구 50주년의 의미를 담은 작품들인 만큼 향후 추진될 대덕특구 관련 사업과 행사들에 활용할 것"이라며 "국민인식 확대와 대덕특구와 성과를 돌아볼 수 있는 기회들이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