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권재 오산시장, 김학용 의원 함께 '교통현안 핵심사업' 건의

오산~안성 간 국지도 23호선 4차로 확장 요청
이권재 오산시장, 김학용 의원 함께 '교통현안 핵심사업' 건의
【파이낸셜뉴스 오산=장충식 기자】 이권재 오산시장은 26일 국민의힘 김학용 국회의원(안성)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교통 현안 해결을 위한 핵심사업을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 자리는 국토교통부 관계자가 참여했으며, 이 시장은 '국지도 23호선 안성시 대덕면~용인시 남사읍' 미확장 구간이 현재 2차로에서 4차로로 증설될 수 있도록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사업(2026~2030)'에 반영을 요청했다.

해당 구간은 인근지역 산업단지와 동탄2신도시 등 택지개발로 인한 인구 증가로 인해 교통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북쪽(남사~동탄)과 남쪽(서운~안성)이 4차로 구간인 반면, 해당 구간은 2차로에 불과해 병목현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를 우회해 오산시를 경유하는 교통량이 늘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이 같은 교통 현안 해결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이 시장과 김 의원이 국토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 오산~안성을 잇는 '국지도 23호선 안성 대덕~용인 남사 구간'의 타당성 조사를 위한 예산 2억원을 이미 확보했다.

이 밖에 이 시장은 경기 남부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남사진위 IC 서울방향 개설'과 오산IC를 경유하는 광역급행버스 관련 제도개선 사항으로 M5438의 고현동 일원 정류장 신설 등도 건의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