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명동사랑방' 채정안 "20대 커플 매칭, 이모 마음으로 응원…대리만족" [N현장]

채정안/ENA 제공
채정안/ENA 제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채정안이 20대들의 풋풋한 로맨스를 응원 중이라고 했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8나길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ENA 신규 예능 '명동사랑방' 기자간담회에서 채정안은 출연 계기와 비하인드를 전했다.

'명동사랑방'은 '찐친'들의 1박2일간 커플 매칭을 그린 초대형 프로젝트로, 친구 사이인 남녀 대학생들이 단체 미팅을 하며 벌어지는 우정과 사랑의 케미스트리를 그린다. 연애 프로그램의 홍수 속, 실제 친구들이 펼칠 미묘한 썸과 신경전은 '명동사랑방'만이 선사할 수 있는 색다른 재미가 될 전망이다.

채정안은 "요즘 커플 매칭 프로그램이 많기도 하고 대세 아닌가, 나도 힙하게 뭔가 해보고 싶어서 조심스럽게 용기를 냈다"라며 "ENA 채널도 매력적이었다, 젊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이미지라 그 기운으로 참여하게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명동사랑방'만의 차별점에 대해 "다른 연애 프로는 서로 모르는 사람들끼리 출연해 경쟁하면서 묘한 심리전을 그리지만, 이건 친구랑 함께 나와 '사랑이냐, 우정이냐' 갈림길에 서게 된다"라며 "그런 걸 보면서 감정이입도 많이 되고 반전도 있고 해서 시청자들 역시 감정적으로 동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명동사랑방'에는 20대 초반의 대학생들이 참가한다. "일단 웃음이 난다"며 이들의 풋풋함을 언급한 채정안은 "남학생들은 성인이 돼가는 과정이고 여학생들은 세계관이 확실해 더 성숙하다, 그래서 때때로 더 대담하기도 하다"라며 "여학생들이 리드하고 남학생들도 따라가다가 합이 잘 맞아서 (커플) 메이드가 될 때 신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친구들이 너무 순수해서 깜짝 놀랐다, 이모 같은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라며 "보면서 부럽기도 하고, '이런 감정이었지. 내가 잊고 있었지'하는 대리만족이 확실히 있다"라고 했다.

채정안은 "커플 매니저로서 조언해야할 게 많은 줄 알았는데 본인들끼리 알아서 잘한다"라며 "다만 매력을 숨기고 있는 친구들에게 판을 깔아줘서 성장하는 걸 볼 때도 있다"라고 해 향후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명동사랑방'은 27일 오후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