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박하선 "남편 류수영, '명동사랑방' 나왔으면 원픽…더 소중해져" [N현장]

박하선/ENA 제공
박하선/ENA 제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8나길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ENA 신규 예능 '명동사랑방' 기자간담회에서 박하선은 출연 계기와 다양한 비하인드를 들려줬다.

'명동사랑방'은 '찐친'들의 1박2일간 커플 매칭을 그린 초대형 프로젝트로, 친구 사이인 남녀 대학생들이 단체 미팅을 하며 벌어지는 우정과 사랑의 케미스트리를 그린다. 연애 프로그램의 홍수 속, 실제 친구들이 펼칠 미묘한 썸과 신경전은 '명동사랑방'만이 선사할 수 있는 색다른 재미가 될 전망이다.

박하선은 "마음은 20대인데 몸만 나이들어가는 느낌"이라며 "청춘들이 부럽고 요즘 친구들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궁금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만의 차별점에 대해 "예전에 봤던 'X맨', '천생연분' 등을 MZ세대에 적용해도 생각보다 재밌더라, 우리가 MZ라고 하면서 벽을 두지만 크게 다르지 않구나 싶다"라며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했다.

또한 커플매니저로서 본인의 노하우에 대해서는 "일단은 후회 없이 해보고, 안될 거 같으면 다른 사람한테 가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해준다"라며 "처음에는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했는데 매칭률이 높다 보니 이제 안딜 거 같으면 다른 친구를 선택해보라고 한다, 커플이 많이 돼야 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질투 작전을 코치해준다고도 했다.

박하선은 '명동사랑방'을 하면서 남편 류수영이 더 소중해졌다고. 그는 "이걸 하면서 '우리도 저랬지' 싶다"라며 "아마 남편이 여기 있었으면 선택했을 것 같다, 내가 '얼빠'인데 잘생겼고 매력도 있지 않나"라고 해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제훈, 조규성이 닮은 친구들도 있다"라며 "대학교 때 미팅을 못해봤는데 이걸 하면서 대리만족이 된다"라고 했다. 이어 반전이 많으니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명동사랑방'은 27일 오후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