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파주시·경찰서·소방서, 성매매 집결지 폐쇄 업무협약

26일 경기 파주시 파주읍에서 열린 '여성행복마을길 걷기' 행사에서 김경일 파주시장(중앙)과 이재성 파주경찰서장(왼쪽), 정찬영 파주소방서장(오른쪽)이 주민 및 여성단체회원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주시청 제공)
26일 경기 파주시 파주읍에서 열린 '여성행복마을길 걷기' 행사에서 김경일 파주시장(중앙)과 이재성 파주경찰서장(왼쪽), 정찬영 파주소방서장(오른쪽)이 주민 및 여성단체회원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주시청 제공)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경기 파주시는 26일 파주읍 연풍극장에서 파주시 도·시의원과 여성인권단체,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파주경찰서(서장 이재성), 파주소방서(서장 정찬영)와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은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목적으로 인권이 존중되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파주시, 파주경찰서, 파주소방서 3자가 협의를 통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파주시는 성매매 피해여성의 생계, 주거, 자활을 최우선으로 지원하고, 불법행위단속, 반(反)성매매 인식 확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파주경찰서는 성매매 집결지 일대를 ‘범죄예방구역’으로 지정하고 성매매를 알선하는 업주와 장소를 제공한 건물주 단속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파주소방서는 성매매 집결지 일대를 ‘화재안전 중점관리 대상지역’으로 지정하고 특별점검과 소방훈련을 통해 시민안전을 확보하기로 했다.

협약식 이후 참가자들은 성매매 집결지 현장을 눈으로 확인하고 여성인권 회복을 염원하는 마음으로 ‘여행길 걷기(여성행복마을길 걷기)’를 진행했다.

김경일 시장은 “파주소방서와 파주경찰서가 함께 힘을 모아준 만큼, 파주시 모든 행정을 총동원해 성매매 집결지의 완전한 폐쇄를 이뤄내겠다”며 “불법 성매매에 대한 집중단속과 강력 처벌을 시행하고, 불법건축물은 강제철거하는 등 불법과는 일체의 타협 없이 뒤돌아보지 않고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