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남 대설주의보 해제…태안 9.8㎝, 서산 7.1㎝

26일 새벽부터 눈이 내린 충남 아산 현충사 소나무 위에 하얀 눈이 소복이 쌓여 있다. ⓒ News1 이시우 기자
26일 새벽부터 눈이 내린 충남 아산 현충사 소나무 위에 하얀 눈이 소복이 쌓여 있다. ⓒ News1 이시우 기자


(천안=뉴스1) 이시우 기자 = 충남 서해안 지역에 발효된 대설주의보가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은 26일 오후 3시30분을 기해 충남 청양과 예산, 태안, 당진, 서산, 보령, 서천, 홍성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를 해제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아산과 부여에 발효될 예정이던 대설 예비특보도 가능성이 낮아 해제됐다.


하지만 이날 새벽부터 시작된 눈은 오후까지 계속돼 오후 3시 기준 태안 9.8㎝, 서산 7.1㎝, 당진 6㎝, 보령 5.5㎝, 홍성 4.2㎝, 천안 3.1㎝, 아산 1.4㎝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눈은 오후 늦게 그치겠으나 충남 남부 일부 지역은 내일(27일) 새벽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해 중부 앞바다에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오후 6시까지 눈이 오다 그치겠다"며 "기온이 -7~0도로 낮아 도로에 쌓인 눈이 얼어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 안전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