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우영우' 잇는 화제작 되길" '명동사랑방', MZ세대 버전 단체미팅 통할까(종합) [N현장]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명동사랑방/ENA 제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색다른 커플 매칭 프로그램 '명동사랑방'이 베일을 벗는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8나길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ENA 신규 예능 '명동사랑방'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여운혁 PD와 문태주 PD, 커플매니저인 서장훈, 채정안, 박하선, 양세찬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명동사랑방'은 '찐친'들의 1박2일간 커플 매칭을 그린 초대형 프로젝트로, 친구 사이인 남녀 대학생들이 단체 미팅을 하며 벌어지는 우정과 사랑의 케미스트리를 그린다. 연애 프로그램의 홍수 속, 실제 친구들이 펼칠 미묘한 썸과 신경전은 '명동사랑방'만이 선사할 수 있는 색다른 재미가 될 전망이다.

채정안은 출연 계기에 대해 "요즘 커플 매칭 프로그램이 많기도 하고 대세 아닌가, 나도 힙하게 뭔가 해보고 싶어서 조심스럽게 용기를 냈다"라며 "ENA 채널도 매력적이었다, 젊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이미지라 그 기운으로 참여하게됐다"라고 말했다. 박하선은 "마음은 20대인데 몸만 나이들어 가는 느낌"이라며 "청춘들이 부럽고 요즘 친구들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궁금하기도 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연애 프로그램 홍수 속에서 '명동사랑방' 만의 차별점은 뭘까. 서장훈은 "연애 프로그램 홍수의 시대이지만, 너무 선별된 분들만 나오는 게 아닌가 했다"라며 "물론 화제성을 위해서는 필요하지만 너무 정해진 사람들만 나온다는 생각이었는데, '명동사랑방'은 우리 주변에 있는 친근한 청춘들이 너무 무겁지 않게, 풋풋하게 만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다른 연애 프로들이 영상을 보고 코멘트를 했다면 우리는 직접 뛰어들어서 이 친구들과 교감하고 코칭을 한다"라고 했다. 채정안은 "다른 연애 프로는 서로 모르는 사람들끼리 출연해 경쟁하면서 묘한 심리전을 그리지만, 이건 친구랑 함께 나와 '사랑이냐, 우정이냐' 갈림길에 서게 된다"라며 "그런 걸 보면서 감정이입도 많이 되고 반전도 있고 해서 시청자들 역시 감정적으로 동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하선은 "예전에 봤던 'X맨', '천생연분' 등을 MZ세대에 적용해도 생각보다 재밌더라, 우리가 MZ라고 하면서 벽을 두지만 크게 다르지 않구나 싶다"라며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했다.

MC들은 커플매니저로서 각각 네 명의 출연자를 관리하며 커플 매칭에 관여한다. 각자의 스타일은 다르다고. 양세찬은 커플매니저로서 자신만의 노하우에 대해 "친구들에게 '처음엔 설치지 말고 담백하게 가자'고 한다"라며 "이 친구들이 까이면 일어나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럴 때 옆에서 힘을 실어주는 역할도 한다"라고 했다. 박하선은 "일단은 후회 없이 해보고, 안될 거 같으면 다른 사람한테 가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해준다"라 했고, 채정안은 매력을 발산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아준다고. 서장훈은 여전히 조언이 직설적이라는 후문이다. 그는 "바꿀래도 바꿀 수가 없다, 현실을 직시하라고 한다"라며 "처음에는 다들 마음들이 같아서 인물이 좋은 친구에게 확 몰리는데 '그러지 말고 눈을 넓혀라"라고 한다"라고 전했다.

여 PD는 각 커플매니저에 대해 "서장훈은 너무 현실적이라 꿈과 낭만을 빼앗는다. 박하선은 연애 코치를 의외로 잘하고, 채정안은 무조건 직진하라고 한다. 성공하면 잘 되지만 안 될 가능성도 높다. 양세찬은 일단 분위기를 업 시킨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커플들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가볍게 만나며 시작하는 게 청춘이지 않나"라고 했다.

특히 박하선은 '명동사랑방'을 하면서 남편 류수영이 더 소중해졌다고. 그는 "이걸 하면서 '우리도 저랬지' 싶다"라며 "아마 남편이 여기 있었으면 선택했을 것 같다, 내가 '얼빠'인데 잘생겼고 매력도 있지 않나"라고 해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제훈, 조규성이 닮은 친구들도 있다"라며 "대학교 때 미팅을 못해봤는데 이걸 하면서 대리만족이 된다"라고 했다. 이어 반전이 많으니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채정안은 "남학생들은 성인이 돼가는 과정이고 여학생들은 세계관이 확실해 더 성숙하다, 그래서 때때로 더 대담하기도 하다"라며 "여학생들이 리드하고 남학생들도 따라가다가 합이 잘 맞아서 (커플) 메이드가 될 때 신난다"라고 했다. 또한 양세찬은 "나 역시 미혼으로서 이런 미팅을 보면 설레는 마음이 생긴다, 플레이어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 조세호-남창희와 함께 나오고 싶다"라고 욕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연애 프로그램은 일반인 출연자들이 등장해 '검증' 역시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다. 이에 문 PD는 "가장 공들인 건 출연진에게 연인이 있느냐, 없느냐다, 다 확인을 했는데 촬영 전에 갑자기 생길 수 있으니까 너무 불안하더라"라며 "다만 우리는 친구들이 함께 나오는 구조라 서로가 더 잘 알 거라고 생각하고 섭외를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20대 초반의 연령대를 주로 섭외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양세찬은 "나중에 이 프로그램을 통해 커플이 성사가 되면 직접 사회도 봐주려고 한다, 유효 기간은 7년"이라고 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서장훈은 "'명동사랑방'이 '우영우'를 잇는 ENA 화제작이 되길 바란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명동사랑방'은 27일 오후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