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난방비 대란'에 346억원 취약계층 긴급 지원

기사내용 요약
기초생활수급 가구에 조건없이 10만원씩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북극발 한파가 이어지면서 전력수요가 치솟았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25일 3시 기준 전력수요는 82.1GW(기가와트)로 기록됐다. 이후 소폭 감소하며 80GW대를 유지하고 있다. 26일 서울 시내에 위치한 전력량계의 모습. 2023.01.26.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북극발 한파가 이어지면서 전력수요가 치솟았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25일 3시 기준 전력수요는 82.1GW(기가와트)로 기록됐다. 이후 소폭 감소하며 80GW대를 유지하고 있다. 26일 서울 시내에 위치한 전력량계의 모습. 2023.01.26.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서울시가 역대급 한파와 급등한 난방비로 어려움이 가중된 노인, 아동, 장애인, 노숙인, 정신질환자 등 취약계층의 겨울나기를 위해 난방비 지원에 나섰다.

서울시는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346억원의 특별 난방비를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LNG 수입가격 급등에 따른 도시가스 및 열요금 인상과 함께 서울 기준 영하 17도에 이르는 역대급 한파로 난방 사용량이 급증한 상황에서 취약계층에 필요한 난방이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 특별지원을 검토하라는 오세훈 시장의 특별지시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역 희망지원센터와 영등포 두암경로당을 잇따라 방문한 뒤 "경로당이나 노숙인 시설 이런 곳은 난방비가 굉장히 많이 나와 충분히 난방을 활용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런 시설들의 경우 예비비나 특별교부금을 통해 일단 긴급하게 도움을 드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는 우선 약 30만의 서울 기초생활수급 가구에는 조건 없이 10만원씩 총 300억여원의 난방비를 지급한다. 정부에서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 지원과 별개로 이뤄지며, 따로 신청을 하지 않아도 대상자에게 현금이 돌아간다.

시설 규모가 크거나 기정예산으로 부담할 여력이 없는 복지시설 937개소에는 35억원의 특별 난방비가 지원된다. 노인요양시설, 아동양육시설, 한부모가족복지시설, 장애인공동생활가정 등 생활시설과 노인·장애인 종합복지관, 장애인재활치료시설, 노숙인일시보호시설, 정신요양시설 등 이용시설이 대상이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희망지원센터를 찾아 한파 취약계층 보호대책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희망지원센터를 찾아 한파 취약계층 보호대책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1.26. photo@newsis.com
지원기준은 한파 및 난방비 인상에 따른 1~3월 총 3개월분 난방비 추가부담분으로 시설면적에 따라 최소 월 100만원(1500㎡미만 이용시설 기준)부터 최대 월 1000만원(6500㎡ 이상 생활시설 기준) 이내 금액이 차등 지원된다.

아동상담소,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장애인단기거주시설, 정신재활시설, 노숙인 거주시설 등 소규모 시설은 규모와 인원수 등을 고려해 월 30~60만원 범위에서 정액 지원한다.

건강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경로당 1458개소에는 5개월간 총 11억원이 돌아간다.


오 시장은 27일 오전 8시 시청 기획상황실에서 한파 대응 민생안전 대책 관련 구청장회의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유례없는 한파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취약계층의 지원을 강화하고 돌봄이 차질없이 가동될 수 있도록 각 자치구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서울시 차원에서 예비비나 특별교부금을 활용해 저소득 가구, 노숙인 쉼터, 경로당과 같은 복지시설의 난방비를 우선적으로 긴급 지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단열제, 창호 시공 및 친환경 에너지 보일러 교체 등 난방비 자체를 낮춰드리는 근본적인 개선 대책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