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 총리 "2027년까지 세계 3대 '인공지능 강국' 만들 것"

기사내용 요약
"데이터 패권경쟁서 선도국가로 우뚝 서야"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데이터산업의 핵심인 인공지능(AI)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26일 밝혔다. 그러면서 "2027년까지 세계 3대 인공지능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약속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 아셈타워에서 진행된 '제2차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에서 "우리나라가 날로 격화되는 데이터 패권경쟁에서 선도국가로 우뚝 서기 위해서는 데이터 기반의 국가혁신 생태계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의 데이터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중장기 정책로드맵인 '제1차 데이터 산업진흥 기본계획'을 논의한다"며 "공공데이터의 수요자 맞춤형 개방 확대, 민간·공공데이터 연계활용 강화 등을 통해 데이터 신산업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우수 데이터 혁신기업 발굴·지원, 성장단계별 지원 프로그램 마련 등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데이터 기업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데이터 안심구역 활성화, 개인정보보호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누구나 안전하게 데이터를 활용하는 여건도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특히 한 총리는 "데이터산업의 핵심인 AI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며 의지를 내보였다.

그는 "공공·산업분야 대형수요창출, AI 기업 스케일업, AI 기술초격차 등 10대 프로젝트를 역점적으로 추진해 2027년까지 세계 3대 인공지능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혁신적인 국가데이터정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위원님들의 고견과 활발한 논의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