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종섭 "대북 확성기 재개 여부, 주민 불안 등 고려해 결정"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2018년 '9·19남북군사합의' 효력 정지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는 문제에 대해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접경지 주민들의 불안감도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여부에 관한) 우리 고려요소에 포함돼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달 26일 북한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무인기 5대를 우리 영공으로 날려보내는 등 '9·19합의' 위반행위를 일삼음에 따라 그 대응 차원에서 9·19합의의 효력 정지를 선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 이 장관은 "9·19합의는 (남북) 양측이 상호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언제까지 우리만 지킬 건지 문제 제기를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탈북민 단체 등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선 "군에서 그 사람들을 제지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이 장관은 지난달 29일 국방위 소속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 무인기의 '용산 비행금지구역'(P-73) 침범 가능성을 처음 제기했을 때 군 당국으로부터 유감 표명과 함께 '이적(利敵) 행위'란 표현까지 등장했던 데 대해선 "야당 의원을 염두에 두고 (얘기)한 건 아니라 일반적인 표현을 한 것으로 안다. 야당 의원을 국방부가 비난해선 안 되고 그러지도 않을 것"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