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남도, 내포신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재수립 ‘첫발’

- 2040년 내포신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 혁신도시 지정·서해선 고속철도 연결 등 변화 반영해 미래상 모색
충남도청
충남도청
[파이낸셜뉴스 홍성=김원준 기자]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 및 '서해선 고속철도 연결',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수립' 등 최근의 여건 변화를 반영, 내포신도시권 상생 발전을 위한 중장기 광역도시계획 수립에 나섰다.

충남도는 30일 도청에서 ‘2040년 내포신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주요 용역 내용은 △2030년 내포신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진단 및 개선 방향 △광역계획권 현황 및 특성 조사 △광역계획권 목표 및 전략 △공간구조 구상 및 기능 분담 계획 △토지 이용, 교통·물류, 환경 보전, 광역시설, 문화·여가 등 부문별 계획 △상생 발전 방안 발굴 △국토계획 평가 등이다.

구체적으로 2030년 내포신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평가해 광역도시계획의 실효성 증진을 위한 역할을 재정립하고 내포신도시권의 대내외적 변화 추이와 전망을 통해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또 장기적 목표와 성장관리에 기반한 발전축 설정, 교통망 계획, 녹지축 설정 및 생활권별 연계 방안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올해 하반기 광역도시계획안을 마련하고 주민 공청회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8월 확정할 방침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내포신도시 주변 지역의 상생 발전 방안을 마련하고 시군 간 기능 분담을 통한 관계망 체계 구축, 미래 지향적 발전 전략 수립 등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충남도는 충남연구원과 지난해 12월 용역 계약을 맺었으며, 원활한 용역 수행을 위해 최정우 목원대 교수 등 모두 14명이 참여하는 광역도시계획협의회를 구성했다.

협의회는 계획 수립 과정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시군 간 이견을 조정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충남연구원이 연구용역 과업의 개요를 설명하고 추진 방향을 공유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지난 2016년 마련한 2030년 내포신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최근 여건 변화를 반영해 전반적으로 수정하고 새로운 도시 발전 계획을 발굴해 2040년을 목표로 재설정하는 게 골자다.

공간적 범위는 보령·서산·당진·홍성·예산·태안 등 내포신도시권 6개 시군 전역으로 면적은 충남 면적의 42.8%에 달하는 3507.45㎢이며, 시간적 범위는 목표 연도 2040년이다.

김택중 충남도 건설정책과장은 “2040년 내포신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은 충남 혁신도시 완성, 서해안지역 중심의 해양 신산업 육성 등에 대한 장기 발전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면서 "내포신도시권이 새로운 위상을 정립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광역도시계획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20년 단위로 수립하는 도시계획 체계상 최상위계획이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