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규제지역 해제 수혜' 송도·세종, 거래량 2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인천 송도와 세종 아파트의 거래량이 투기과열지구 해제이후 두배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투기과열지구 해제후 세금과 대출 등 투자 여건이 개선되면서 거래가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14일 양지영R&C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송도신도시가 위치한 인천시 연수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가 된 지난 9월 94건에서 10월에 122건으로 29.8%가 증가했다. 11월에는 196건이 거래되면서 9월보다 108.5% 증가했다. 12월에 164건으로 거래가 다소 주춤했지만 올해 1월에는 239건으로 9월보다 무려 154.3%가 증가했다. 9월보다 2.5배가 넘는 거래량이다.

세종시 역시 규제지역에서 풀리면서 거래량이 늘었다. 세종시 9월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150건이었지만 10월에는 183건, 11월 231건, 12월 241건으로 늘었다. 올해 1월에는 271건으로 9월 거래량 대비 80.7%가 증가했다.

매물은 감소세다. 부동산 빅데이터 아실에 따르면 2월 10일 기준 세종시 아파트 매물은 1월 1일 9415건에서 대비 8805건으로 6.5% 가량 감소했고, 인천 연수구는 같은 기간 8976건에서 8592건으로 4.3%가 감소했다.

아파트값은 속속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더샵그린스퀘어’ 전용 125㎡는 올해 1월 5일 13억5000만원(41층)에 거래됐다. 직전 거래일인 지난해 6월 12억5000만원(13층)보다 1억원 높은 금액이다.

송도동 ‘송도센트럴파크푸르지오’ 전용 84B타입도 지난해 9월 9억8500만원(40층)에서 올해 1월19일에 10억3000만원(36층)에 거래됐다.
‘송도더샵그린워크3차(18블록)’ 전용 84C타입은 지난해 12월 6억5000만원(7층)에서 올 1월에는 6억7000만원(16층)에 거래됐다.

또 세종시 새롬동의 ‘수루배4단지더샵예미지’ 전용 59㎡는 1월 3억8000만원(7층)에 거래됐지만, 2월 2일과 4일에는 각각 2층과 10층에서 4억원에 거래됐다.

양지영 소장은 “인천 송도와 세종시는 규제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세금, 대출 등에서 부담이 덜해진다가 유난히 가격이 많이 떨어진 지역이라 투자 여건이 개선됐다”면서 “지난해부터 풀린 급매물들이 소화되면서 거래량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