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고은아 "종갓집 수의사 남편 원해"…미르 "누나, 집 있고 통장 빵빵"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에서' 방송 화면 갈무리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에서' 방송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고은아가 결혼을 할 수 있다는 말에 고소공포증을 극복하고 7m 다이빙에 성공했다.

지난 19일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에서'에선 라오스의 블루라군을 즐기는 고은아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족들은 7m 다이빙대 위에서 순서대로 다이빙을 했고, 막내 조카 하진은 가장 먼저 성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나머지는 잠수를 통해 순서를 정하기로 했다.

계속해서 다음 순서로 정해진 미르가 다이빙대 위로 미르가 오르자, 조카 하진은 "헤어진 전 여친이 보고 있을 수도 있어"라고 말해 미르를 자극했다.

이에 미르는 갑자기 "결혼해서 잘살고 있는 복분자 집 딸 보고 있나? 너와 함께 복분자를 딸 때 너무 재밌었어"라는 깜짝 고백으로 모두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미르의 성공 이후 마지막 1인으로 남은 고은아는 계단에 오르면서부터 두려움에 떨었다.

극심한 고소공포증의 소유자 고은아는 "내가 왜 뛰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그냥 가족들과 싸우고 안 뛰고 싶다"고 말했다.

겨우겨우 다이빙대 위에 선 고은아는 "너무 화가나고 왜 여기 있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이제 내려갈 곳도 없다"쉴새 없이 혼잣말을 해 웃음을 안겼다.

마침내 용기를 낸 고은아에게 동생 미르는 "지금 전 남친이 보고 있을 수도 있다"라며 용기를 북돋어줬고, 고은아는 "잘 지내니? 나 지금 여기서 이러고 있다. 너랑 예전에 같이 오기로 했던 곳 아니냐"라며 방언을 터뜨려 다시 한번 폭소를 자아냈다.

계속되는 회유에도 무반응을 보이던 고은아는 "뛰면 결혼할 수 있어"라는 마법 같은 응원(?)에 힘입어 떨린 가슴을 부여잡고 물속으로 몸을 내던졌다.

그 모습을 본 가족들은 "그 어떠한 말 한마디에도 회유되지 않았던 고은아가 '결혼' 한마디에 저렇게 뛴다고? 그토록 결혼이 간절했던 말이냐"라고 강조했다.

특히 다이빙에 성공한 고은아는 "결혼이 정말 하고 싶었다"며 "올해 들어 동생 미르가 내게 '누나,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누나가 혼자 사는 것도 멋있는 거 같아'라고 하더라. 어느 순간부터 가족들이 내가 결혼을 하지 못할 거라 생각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갓집 며느리가 되는 게 로망이고, 원하는 남편 직업은 수의사"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 동생 미르는 "우리 누나 고은아가 준비는 다 돼 있다.
집도 있고 통장도 빵빵하다. 자립심도 강하고 요리를 정말 잘한다. 모든 준비가 돼 있다 잘 부탁드린다"고 부연해 고은아를 흡족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