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MWC 2023] “AI와 대화하고 UAM 체험”..SKT

초거대 AI 모델 에이닷 필두로 총 10종의 AI

실물 사이즈 UAM 모형 기체 탑승기회 마련
【바르셀로나(스페인)·서울=김준혁 김미희 기자】 “인공지능(AI)이 이끄는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을 만난다.”
SK텔레콤은 27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콩그레스(MWC 2023)에 단독 전시관을 마련, △AI △도심항공교통(UAM) △6세대이동통신(6G) 등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이 27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에 마련한 단독 전시관에서 현지 모델들이 조비 에비에이션 기체를 기반으로 제작한 실물 크기 도심항공교통(UAM) 모형을 소개하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이 27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에 마련한 단독 전시관에서 현지 모델들이 조비 에비에이션 기체를 기반으로 제작한 실물 크기 도심항공교통(UAM) 모형을 소개하고 있다. SKT 제공

SKT 전시관이 위치한 ‘피라 그란 비아 제3홀’은 삼성, 도이치텔레콤, 퀄컴, 노키아 등 글로벌 ICT 기업들이 모여 미래 기술과 서비스를 전시하는 MWC 최대 격전지다. SKT는 이번 MWC에서 AI 기술을 시연, ‘AI 컴퍼니 SKT’로서 입지를 굳힐 계획이다.

SKT는 총 10종의 AI 기술과 서비스를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초거대 AI모델 ‘에이닷’ △AI 두뇌 역할을 하는 AI 반도체 ‘사피온’ △로봇, 보안, 미디어, 의료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된 ‘비전 AI’ △스마트 시티 및 교통 영역에 활용 가능한 로케이션 AI 솔루션 ‘LITMUS’ △반려동물의 X-레이 진단을 돕는 메디컬 AI ‘엑스칼리버’ 등이다. 이 중 에이닷은 정보를 기억해 대화에 활용하는 ‘장기기억’ 기술과 텍스트 뿐 아니라 사진과 음성 등 복합적인 정보를 이해할 수 있는 ‘멀티모달(Multi-modal)’ 서비스를 시연한다.

관람객은 SKT AI 파트너사들도 만나볼 수 있다. △코난테크놀로지 △몰로코 △베스핀글로벌 △스윗 △팬텀 AI 등과 SKT가 함께 개발한 기술도 소개된다.

SK텔레콤이 27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에 마련한 단독 전시관에서 현지 모델들이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ifland)'를 체험하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이 27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에 마련한 단독 전시관에서 현지 모델들이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ifland)'를 체험하고 있다. SKT 제공

SKT는 독점 파트너십을 체결한 UAM 기업 ‘조비 에비에이션’ 기체를 기반으로 제작한 실물 사이즈의 UAM 모형 기체와 가상 체험 시뮬레이터를 결합해 오는 2030년의 서울과 부산을 비행하는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관람객은 비행 시뮬레이터를 통해 직접 항공기를 조종하면서 SKT가 자체 개발한 4차원(4D) 궤적기반 운항관제플랫폼을 이용해 충돌 관리, 출도착 정시성 등을 수행해 볼 수 있다. SKT는 향후 로봇기술과 연계해 UAM을 물류사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SKT는 차세대 통신 기술도 선보인다. 5G는 물론 6G 후보 대역의 주파수 성능을 개선할 수 있는 투명 안테나 기술과 함께 기지국, 코어, 단말 등 인프라 전반에 AI와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해 성능을 향상시킨 지능망 등 차세대 통신 기술을 전시한다.

관람객은 SKT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서비스 ‘이프랜드’도 만나볼 수 있다. 관람객은 가상 공간에 나만의 공간을 직접 만들어 사람들을 초대하고 자신이 만든 의상을 아바타에 적용하는 경험도 누릴 수 있다. 또 이프랜드에 적용될 경제 시스템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SKT는 현실세계와 가상세계가 연결되고 AI 활용이 증가하는 시대에 더욱 중요한 보안과 관련 양자암호통신 기술도 함께 선보인다.

SK텔레콤이 27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에 마련한 단독 전시관을 통해 인공지능(AI)과 도심항공교통(UAM) 등을 선보인다. 사진은 SKT의 MWC 전시 인포그래픽. SKT 제공
SK텔레콤이 27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에 마련한 단독 전시관을 통해 인공지능(AI)과 도심항공교통(UAM) 등을 선보인다. 사진은 SKT의 MWC 전시 인포그래픽. SKT 제공

SKT 박규현 디지털커뮤니케이션 담당은 “관람객들이 AI 혁신이 몰고 올 새로운 세상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MWC를 통해 SKT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서비스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T는 MWC 부대 행사로 ‘피라 그란 비아 제 8.1홀’에서 열리는 4YFN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추구하는 14개 스타트업 및 자사 ESG 프로젝트 등을 소개한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