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벌레와 소변으로 버텼다"...아마존서 실종된 30대, 31일만에 생환

Aerial view of the Aguarico river, in the Amazon region of Lagartococha, Peru, on January 12, 2023. - They call themselves "the multicolored people" or Siekopai after the eye-catching traditional body paint and adornments they used to wear in their ancestral home in the heart of the Amazon rainfores
Aerial view of the Aguarico river, in the Amazon region of Lagartococha, Peru, on January 12, 2023. - They call themselves "the multicolored people" or Siekopai after the eye-catching traditional body paint and adornments they used to wear in their ancestral home in the heart of the Amazon rainforest. Now, the Amazonian Siekopai people, displaced by decades of war and commercial and cultural intrusions, live scattered between villages straddling the Ecuador-Peru border. Teetering on the brink of cultural extinction, Siekopai leaders say it is a matter of survival to reclaim their ancestral land -- still largely untouched in the remote heart of the Amazon. (Photo by Pedro PARDO / AFP)

[파이낸셜뉴스] 남미 아마존 정글에서 실종된 한 남성이 31일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왔다. 그는 31일간 벌레와 소변 등으로 연명하며 버틴 것으로 전해졌다.

1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일간지 엘데베르 등은 지난 1월25일 친구와 함께 볼리비아 북부 아마존 정글에서 사냥에 나섰다 실종된 조나탄 아코스타(30)가 한 달여 만에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아코스타는 현지 방송인 유니텔 TV와의 인터뷰에서 "울창한 나무들과 가시덤불 사이에서 동료를 찾기 위해 애썼지만 소용없었다"며 "벌레와 곤충을 먹으며 버텼다"고 회상했다.

실종 당시 아코스타는 산탄총 한 정과 탄약통 한 개 외에 마체테(날이 넓고 긴 칼), 손전등 같은 별다른 물품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가끔 야생 과일을 먹을 수 있었으나 허기를 달래기 힘든 순간이 연이어 찾아왔다고 회상했다. 아코스타는 자신이 신고 있던 신발을 벗은 뒤 빗물을 안에 모아 마시기도 하고, 빗물마저 없을 땐 소변을 받아 갈증을 해소했다고 전했다. 또 재규어 같은 맹수와 조우하는 아찔한 상황이 닥쳤을 때 산탄총과 탄약으로 동물들을 쫓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아코스타는 실종된 지 31일째 되던 날 자신을 찾아 나선 수색대와 만나 가족들 품으로 돌아갔다.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발견 당시 아코스타의 체중은 17㎏ 정도 빠진 상태였으며, 탈수와 발목 탈구까지 발생했지만 몸에 그밖에 더 큰 이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코스타는 "내가 살아남기 위해 해야 했던 모든 일을 사람들은 믿지 못할 것"이라며 "이번 시련을 겪은 후 영원히 사냥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현지 경찰은 아코스타 일행을 상대로 아코스타의 실종 경위에 대해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