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티아라 소연, 대전 화재로 긴급 대피 "연기 냄새 심해"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그룹 티아라 출신 소연이 대전 한국타이어 공장 화재로 인한 피해 사실을 알렸다.

소연은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집은 연기 때문에 냄새가 너무 심해서 일단 집에서 대피해 급하게 나왔다"고 전했다.

앞서 전날 대전시 대덕구에 위치한 한국타이어 공장에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발생했다. 이 화재로 타이어 등이 타는 냄새가 확산해 인근 아파트 단지 주민들이 대피했고, 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통제되는 등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소연은 "일단 같이 대피한 아파트 주민, 선수 가족분들이랑 아파트에서 가장 가까운 호텔로 와서 화재 대피 상황 이야기하는 중"이라며 "오늘따라 바람이 많이 불어서 화재가 더 컸나 봐요. 너무 안타까워요"라며 실시간 상황을 전했다.

또 "불은 잘 안 보이는데 경찰분들이 다 통제하고 있다. 연기랑 냄새가 심해 눈이 다 따갑다.
다행히 이진현 선수가 집을 내어줘 신세를 지게 됐다. 정말 감사하다"고 대피 소식을 알렸다.

소연은 지난해 11월 9살 연하 축구선수 조유민과 혼인신고를 올리며 법적인 부부가 됐다고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