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 "이재명 외엔 대안없다"..발끈한 이상민 "우리가 '文 꼬붕'이냐"

2021년 9월 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가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종·충북 지역 경선에서 이상민 선거위원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2021년 9월 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가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종·충북 지역 경선에서 이상민 선거위원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에 “이재명 대표 외엔 답이 없으니 단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주장에 대해 비명계 중진인 이상민 민주당 의원이 “우리가 꼬붕(부하)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지난 17일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이 과도하게 말한 것이고, 전달한 분도 잘못 전달한 것”이라며 “우리가 문 전 대통령 꼬붕인가, 문 전 대통령이 지시하면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느냐”고 했다.

이 의원은 “저희한테는 ‘문 전 대통령의 뜻이 이러니 아무 말 말라’는 지침으로 들리는데 그걸 저희가 수용하겠느냐”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해야 될 말이 있고 안해야 할 말이 있다. 이재명 대표 말고는 대안이 없다? 그런 이야기를 막 하시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그런 이야기를 설사 했더라도 대외적으로 얘기할 성질이 아니다.
전직 대통령의 말을 막 이야기하면 되냐”고 비판했다.

앞서 박 전 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과 지난 10일 만나 당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며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이 총단합해서 잘해야 되는데 그렇게 나가면 안 된다. 이 대표 외에 대안도 없으면서 자꾸 무슨, 정도의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