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그리 "전여친, '생각할 시간 갖자'더니 '왜 안 잡냐'며 결별 통보"

KBS 2TV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그리가 전 여자친구와의 에피소드를 고백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맞춰주는 연애'라는 주제로 리콜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일일 리콜플래너로는 래퍼 한해와 그룹 SF9의 재윤이 함께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남은 2년 전 헤어진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대학교 동아리 모임에서 만나 첫눈에 반한 X는 말 그대로 인기녀였다. 많은 남자들이 X의 주변을 맴돌았지만, 그중 가장 용기가 있던 리콜남이 X와 연인이 됐다.

리콜남은 행복한 연애를 위해 약 3년이라는 시간 동안 X에게 '맞춰주는 연애'를 하게 됐다. 그러다 어느 날 사소한 오해에서 시작된 언쟁을 벌였고, 그동안 쌓였던 X를 향한 리콜남의 서운함이 터져버렸다. 이에 언쟁은 큰 싸움으로 이어지고, 싸움 끝에 X는 리콜남에게 "시간을 갖자"고 통보를 했다.

두 사람의 사연을 접한 양세형은 "'시간을 갖자'는 말은 '지금 당장 나한테 꿇어, 나한테 빌어'라는 의미 같다"고 말했다. 한해는 "그 말은 헤어지는 단계에서 나쁜 사람이 되기 싫은 때 하는 말 같다"고 덧붙였다. 그리 역시 "시간을 갖자는 말이 참 어렵다"며 "(전 여자친구가)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해서 그러라고 했더니 '왜 안 잡냐'면서 헤어지자고 하더라"고 말해 웃픈 공감을 자아냈다.


이후 리콜남의 사연에서 리콜플래너들이 생각지도 못했던 반전의 이야기가 등장했다. 모두에게 충격 반전을 선사한 이야기는 과연 무엇일지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이날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