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기현 "李 정상회담 폄훼, 수구꼴통 같은 반일 선동질…개탄"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 News1 유승관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9일 "민생을 놓고 잘하기 경쟁을 하자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년 만의 한일정상회담을 폄훼하고 나선 것은 제1야당 대표로서 너무나 가볍고 무책임한 선동이 아닐 수 없다"며 "큰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여전히 구한말식 죽창가를 외치며 수구꼴통 같은 반일 선동질에 매달리고 있으니 그저 개탄스러울 따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는 "양국 정상 간 셔틀외교 복원, 문재인 정부가 국내정치 쇼의 불쏘시개로 써먹었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정상화, 반도체 3대 핵심 소재 수출규제 해제 등 주목할만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황당한 궤변에 매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일 관계 정상화는 북핵 도발과 중국 위협을 저지하고 경제에 새 활력을 주는 마중물과 같다"며 "미국 백악관도 '한·미·일 관계를 강화하는 한일 협력을 적극 지원한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이런 국제 정세의 흐름에도 불구하고, 역행하려는 이 대표와 민주당의 무책임한 국내 정치용 '닥치고 반일' 행태는 국익에 손실만 끼칠 뿐"이라며 "이 대표는 지난해 9월 2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국익 우선, 실용 외교의 원칙 아래 경제 영토 확장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라고 했다.
그 선언은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인가. 그냥 한번 내질러본 쇼였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미래를 위한 윤석열 정부의 과감하고 대승적인 결단에 더 이상 찬물을 끼얹지 말길 바란다"라며 "국회 제1당의 대표답게 양국 갈등과 불신이 해소될 수 있도록 초당적 차원에서 힘을 보태길 바란다. 그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대표로서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길"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