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연쇄 도발에... 美 B-1B 폭격기 2주 만에 한반도 전개(종합)

이달 초 연합공중훈련 이후 16일만…F-35A·F-16K 전투기도 참여
국방부 "한미 공군 상호운용성 및 전략적 타격 능력 강화"
[파이낸셜뉴스]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측 F-35A 전투기와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측 F-35A 전투기와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19일 미국의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전개돼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올 전반기 한미연합연습인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 7일차인 이날 미국의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전개해 연합 공중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실시된 연합 공중훈련 이후 16일만인 이번 훈련엔 우리 공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와 미국 공군 F-16 전투기도 참여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11시5분경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 16일 평양 순안 일대에서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지 사흘 만이자 올해 들어 일곱 번째 탄도미사일 도발이다. 두 차례의 전략순항미사일 발사를 포함하면 올해 총 9번의 무력도발이다.

국방부는 이번 B-1B를 포함한 연합 공중훈련에 대해 "연합 방위태세와 확장억제의 행동화를 현시하는 것"이라며 "한미 공군의 상호운용성과 신속대응전략의 전개능력 그리고 전시 강력한 전략적 타격 능력을 크게 강화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북한의 지속적인 역내 불안정 야기에 맞서 최상의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동맹의 굳건한 능력과 태세를 바탕으로 '힘에 의한 평화'를 구현하고 미국의 확장억제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국방부는 강조했다.

한미 공군, 연합공중훈련 시행.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측 F-35A 전투기와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한미 공군, 연합공중훈련 시행.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측 F-35A 전투기와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