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도형 "정명석에 성폭행 당한 의사, 여신도들 낙태 시술 전담했다"

"짐승도 안 하는 짓" JMS 임신·낙태 실태 폭로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총재.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갈무리)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총재.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반 기독교복음선교회(JMS) 활동가 김도형 단국대 교수가 정명석 총재의 범죄 행각에 대해 "짐승도 안 하는 짓"이라며 JMS 내 임신과 낙태 실태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23일 김도형 교수는 cpbc(평화방송) '김혜영의 뉴스공감'에 출연해 "JMS는 교주라는 사람이 오로지 성범죄만 벌이고 성범죄 피해자를 다시 납치해 폭행, 테러하는 범죄 단체"라고 말했다.

"워낙 은밀히 이뤄져 규모 알수 없다"

김 교수는 정씨의 성폭행으로 인한 임신과 낙태 규모에 대한 질문에 "워낙 은밀하게 이뤄져서 규모가 어느 정도라고까지 말할 수 없다"라면서도 이와 관련한 일화를 소개했다.

김 교수는 "1980년대 초반에 정명석이 여자 의대생을 성폭행 했는데 성폭행 당한 여자 분이 산부인과 전문의가 됐고 (정명석에게 당해) 임신한 여성들이 있으면 자기 병원에서 낙태를 시켜줬다"라며 "나중에는 그 의사가 아예 월명동에 초음파 기계를 갖다 놓고 정기적으로 여신도들 성병을 진료해주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김 교수에 따르면 해당 의사는 2000년대 초반에 정씨가 한국에 돌아와 신도들 앞에서 성범죄를 부인하는 모습을 보고 JMS를 탈퇴했다.

김 교수는 정씨가 신도들을 성적으로 세뇌시켜 자신의 말과 행동을 거부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것이 피해가 확산하는 주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자기 딸이 성폭행 당해도 감사하다는 말까지.."

그는 "자기 딸이 성폭행 피해를 입어도 받아들이고 설득시키려 하고 심지어 감사하다는 말까지 하니 이걸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는가. 이는 이해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그만큼 JMS의 세뇌가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정씨가 구치소에서 하루 1.7회 꼴로 외부인과 접촉하는 등 황제 접견 특혜를 누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정명석 변호사들의 임무가 정명석이 답답한 감방에서 나와 횟수와 시간 제한이 없는 변호인 접견 형태로 편하게 시간을 보내게 하고 말동무 해주는 것"이라며 "성범죄자가 징역 10년 사는 동안 매일 같이 여신도 비키니 사진을 받아 보고 감상하는 게 가능한 소리냐"라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상당한 특혜를 받고 있는 걸로 아는데 법무부나 교정 당국에서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