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립준비청소년 사회진출 지원하는 기업은

김상원 롯데정밀화학 경영기획부문장(오른쪽)이 지난 29일 대한사회복지회 본회 행사장에서 엘아띠 2차년도 기부금을 전달하고 강대성 대한사회복지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정밀화학 제공
김상원 롯데정밀화학 경영기획부문장(오른쪽)이 지난 29일 대한사회복지회 본회 행사장에서 엘아띠 2차년도 기부금을 전달하고 강대성 대한사회복지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정밀화학 제공

[파이낸셜뉴스] 롯데정밀화학이 보호시설에서 떠나는 자립준비청년의 안정적인 사회진출을 돕기 위해 지원에 나선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정밀화학은 지난 29일 사회복지법인 대한사회복지회 행사장에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자립준비청년을 지원하는 '엘-아띠(L-ARTTI)'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엘-아띠는 롯데를 상징하는 영문자 ‘엘(L)’과 친한 친구를 뜻하는 단어 ‘아띠’의 합성어다. 만 18세 도래로 보호시설에서 퇴소해야 하는 자립준비청년의 안정적인 사회 진출을 돕기 위해 지난해 5월 처음 시작돼 올해로 활동 2년차를 맞았다. 2차년도 활동은 3월 24일부터 시작돼 12월 말까지 총 10개월에 걸쳐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110명의 자립준비청년들이 참여했으며 만족도 조사 결과 전원이 올해도 재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에 롯데정밀화학은 올해 지원 인원을 200명, 기간은 10개월(3~12월)로 각각 2배 수준으로 확대했다.

IT기술 및 트렌드에 익숙한 Z세대의 특성과 자립준비청년의 프라이버시를 고려해 메타버스 공간을 온라인 캠퍼스로 꾸며 진행한다. 주거, 심리 불안, 취업 및 진학 등 미래 설계에 어려움을 겪는 자립준비청년에게 가상 생활 체험, 전문 심리 상담 및 진로 설계 컨설팅 등의 교육을 제공한다. 또한 임직원 멘토링, 자립준비청년간 네트워크 형성 활동 등 사회 안전망 구축을 지원한다.

하반기 5개월간 취업준비그룹과 일반그룹으로 이원화해 맞춤형 심화 교육을 지원한다. 더불어 참여자들의 동기부여를 위해 롯데 인프라 견학 기회를 제공하고 연말에는 우수 참여자 대상으로 장학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김용석 롯데정밀화학 대표이사는 “보호시설을 나왔을 때 기댈 곳이 없어 힘들어하는 자립준비청년들에 대한 소식에 본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자립준비청년들이 보다 건강하게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자립준비청년들의 자립 기반과 설계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들을 장기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