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한항공 본사에서 직원 '도끼 난동'.. "인사 마음에 안 들어"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뉴스1 자료사진)ⓒ News1 박지혜 기자 /사진=뉴스1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뉴스1 자료사진)ⓒ News1 박지혜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인사 조치에 불만을 품은 대한항공 직원이 도끼로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5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한항공 본사 소속 한 직원이 인사 조치에 불만을 품고 서울 강서구에 있는 대한항공 본사에서 비상용 도끼를 들고 난동을 부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해당 직원을 조사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직원 간 소동이 있었다"며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