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학원가 마약 음료' 집중 예방…경찰, 긴급스쿨벨 2호 발령

(서울경찰청 제공)
(서울경찰청 제공)


(서울=뉴스1) 유민주 기자 = 경찰이 청소년 대상 마약범죄 집중 예방활동 기간을 운영한다.

서울경찰청은 최근 발생한 학원가 시음사건과 청소년 대상 마약 범죄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서울시내 전역 초·중·고등학교 1407개와 학부모 83만명을 대상으로 '긴급 스쿨벨 2호'를 발령한다고 10일 밝혔다.

'긴급 스쿨벨'이란 학교종이 울리면 학생·교사 등이 주의를 기울인다는 의미로 신종 학교폭력 등 새로운 유형의 청소년 대상 범죄 발생 시 학생·교사·학부모에게 카드 뉴스 형식으로 신속하게 전파하는 시스템이다.

지난 6일 발령한 긴급스쿨벨 1호는 마약음료 식음금지와 신고를 당부하는 내용이었다. 이번 2호에서는 대처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이 제시됐다.

활동 시간은 중·고등학생들의 하교시간인 오후 3시~5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은 학생들에게 처벌이 두려워 신고를 못하거나 신고를 하더라도 수사기관의 절차가 복잡하지 않음을 안내하며 적극적인 신고를 재차 당부했다.


또한 보이스피싱과 결합된 점을 알리며 본인 또는 부모의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사탕이나 젤리류 등 다른 음식물에 대해서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집중 예방활동 기간동안 각 경찰서 여성청소년과의 기능과 기동경찰 인력을 투입해 중·고등학교 710개를 대상으로 마약 범죄를 예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