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또 쫓겨나서 뛸 곳이 없다"…이기우, 반려견 산책 고충 토로

이기우와 반려견 테디.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기우와 반려견 테디. (인스타그램 갈무리)


테디와 이웃집 강아지 둥글이. (인스타그램 갈무리)
테디와 이웃집 강아지 둥글이.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배우 이기우가 반려견 산책 고충을 털어놨다.

27일 이기우의 반려견 테디의 SNS 계정에는 이기우가 테디에게 감정 이입해 써 내려간 글이 올라왔다. 이웃집 강아지 둥글이와 산책 중 겪은 일화와 고충이 담겼다.

"슬프다. 우리가 담배를 피우길 했냐 그렇다고 아이스크림 먹고 껍데기를 버렸냐. 아니면 대리운전 기사님 어디시냐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길 했냐"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기우는 "있는 쓰레기 주워 오면 주워 왔지 쓰레기 한 톨 흘린 적 없는 우리인데 또 쫓겨났다"며 "이제 동네에 뛸 곳이 없다. 지난번 공원에서도 쫓겨났고 진짜 시골로 가야 하나 보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동생 둥글이가 우리 이제 어디로 가냐고 물어보는데 대답 못 했다. 대신 내 아폴로 반 봉지 남은 거 다 줬어. 딱지 별높 모아둔 거 20장 주고 달래서 나왔다. 같이 좀 살고 싶구나. 우리는 늘 말 잘 들으니 나가라면 또 나가야지. 말 잘 들어야 예쁘다며. 권둥글 나와. 우리 이제 여기도 못 와"라고 덧붙였다.


소식을 누리꾼들은 "공원에서 개들이 산책하는 건 너무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건데 누가 뭐라고 하냐. 쫓겨나다니 말도 안 된다. 누가 무슨 권리로 쫓아내냐. 정말 말도 안 된다", "인간은 공원에서 술 마시고 담배 피고 쓰레기 버리고 침 뱉고 다 하면서 왜 강아지들은 못 놀게 하는지 이해가 안 되네. 새벽에 가서 몰래 뛰어노는 것도 눈치 보이는 각박한 나라"라며 위로를 보냈다.

앞서 이기우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저희 애는 믹스견이라 품종만 받는 곳도 있다"며 털어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