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마트, 환경의 날 맞아 깨끗한 한강공원 만들기 프로젝트

[파이낸셜뉴스]
롯데마트, 환경의 날 맞아 깨끗한 한강공원 만들기 프로젝트

롯데마트는 6월 5일 환경의 날을 앞두고 기아대책과 공동으로 한강 공원을 걸으며 환경 정화 활동에 나선다.

1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6월 2일 기후위기대응 캠페인을 진행하는 기아대책과 공동으로 잠실한강공원 청소년광장에서 '2023 리:어스 푸르깅' 행사를 개최한다.

'푸르깅'은 자연의 깨끗한 색을 나타내는 '푸르다'와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인 '플로깅'의 합성어다. 롯데마트와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은 앞서 지난 3월에도 전국 22개 하천에서 '지역 하천 플로깅'을 진행했다.

롯데마트 측은 "올해 행사는 롯데마트 및 슈퍼 임직원,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참가 범위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행사는 총 300여명 규모로 진행 예정이며 행사에 관심이 있는 일반 시민 누구나 다 참여할 수 있다. 참가비는 전액 무료다. 참가 신청 접수는 이달 2일 오후 5시 이후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참가자는 행사 당일 5km 구역 내에서 자유롭게 걷고 달리며 쓰레기를 줍는 프로깅 활동을 할 수 있다. 롯데마트는 참가자 전원에게 티셔츠, 친환경 백팩과 목장갑, 생분해봉투와 집게 등을 제공한다.

또 롯데마트 토이저러스는 이달 8일부터 20일까지 제타플렉스, 청량리점, 김포한강점 등 3개 점포에서 장난감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토이저러스와 NGO 사단법인 '트루'와 함께하는 친환경 캠페인이다. 기부받은 폐플라스틱은 장난감으로 업사이클링해 재탄생 된다.

김혜영 롯데마트 ESG팀장은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임직원과 시민 모두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전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