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13번째는 '외상' 요청한 임신중 미혼모.."거짓말이더라도 보내줬다"

온정의 손길 내민 음식점 사장 사연 '훈훈'
사장 A씨가 올린 손님의 요청 메시지. 출처=자영업자 커뮤니티
사장 A씨가 올린 손님의 요청 메시지. 출처=자영업자 커뮤니티

[파이낸셜뉴스] "미혼모고 임신 중인데 너무 배가 고픕니다. 돈은 다음 주말 되기 전에 이체해 드릴게요."

임신부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배달음식을 주문한 가운데 온정의 손길을 내민 한 음식점 사장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는 '사실이라면 정말 마음 아픈 일인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프랜차이즈 분식점을 운영한다는 A씨는 늦은 밤 아르바이트생의 메시지를 받았다.

A씨는 "저희 직원이 '어떻게 처리하면 되겠느냐'는 말과 함께 사진 한 장을 보내왔다"며 배달 요청사항이 적힌 주문서 사진을 공개했다. 요청사항에는 '사장님 안녕하세요. 제가 미혼모에 임신 중인데 너무 배가 고픕니다. 당장은 돈이 없어서 염치없지만 부탁드려봅니다. 주문이 된다면 돈은 다음 주말이 되기 전에 이체해 드릴게요. 제발 부탁 좀 드립니다"고 적혀 있었다.

A씨는 "이런 종류의 주문을 무수히 봐왔고 절대 응하지 않았지만 '미혼모', 임신 중'이라는 단어 선택은 거짓말이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앱을 확인해 보니 저희 매장에 13번째 주문이라고 떴다"고 했다.

이어 "전화를 해보니 (손님의) 목소리는 20대 초반 정도였다"며 "손님은 '원래 먹던 곳이라 부탁했다'고 하더라. '민폐를 끼쳐 너무 죄송하다'고 울었고, 주문 금액도 최소 주문금액에 맞춰서만 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 모르겠다'(하는 마음에) 거짓말이더라도 보내줬다. 원래 안 해주던 걸 해줬으니 돈은 안 받아도 상관없다는 생각으로 보내드렸는데 (손님의 말이) 사실이라면 정말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A씨는 "본인 말대로 정해진 기한 내 이체를 해오거나 저 말이 진실이라면 출산하고 어느 정도 몸조리 끝날 때까진 도움을 주고 싶다"며 "어떻게 하면 (주문한 여성이) 자존심 상하지 않게 확인을 해볼 수 있을까"라고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A씨의 선행에 감동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사실 여부보다 사장님의 따뜻한 마음이 더 중요하다"며 "대표님 꼭 '돈쭐'(돈+혼쭐)나세요" 등 응원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반면 손님의 요청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배달 기사처럼 직접 가보시고 사실 확인부터 하시는 것을 추천한다"고 적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