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릉의 시원한 바닷바람과 함께 버스킹 홀릭 빠져보자

12일 오후 3시 강릉역서 첫 버스킹 공연
강릉 버스킹홀릭 공연이 12일 강릉역에서 펼쳐진다.
강릉 버스킹홀릭 공연이 12일 강릉역에서 펼쳐진다.

【파이낸셜뉴스 강릉=김기섭 기자】 강릉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버스킹홀릭 공연이 오는 11월까지 열린다.

12일 강릉시에 따르면 ‘2023 강릉 버스킹 홀릭' 공연은 이달부터 11월까지 총 58회 진행되며 매주 2회 3~4팀이 참여해 월화거리, 안목, 경포, 강문, 주문진, 정동진 등 관광명소를 순회하며 공연을 펼친다.

첫 번째 공연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강릉역에서 펼쳐지며 버스킹팀들은 관객과 호흡을 맞추며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해는 지난해 108개 팀 보다 60% 많은 총 168개 팀이 참여해 더욱 풍성하고 다양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공연은 이달에는 강릉여행의 시작과 끝인 강릉역과 버스터미널에서 펼쳐지고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에는 경포, 안목, 강문 등 시원한 바다를 보며 힐링할 수 있도록 해변가에서 진행된다.

특히 6월 말부터 9월까지 무더위가 극성인 혹서기에는 강릉을 찾는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람과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저녁 공연 위주로 공연이 펼쳐진다.

엄금문 강릉시 관광정책과장은 “이번 버스킹 공연을 통해 강릉의 관광과 문화예술이 결합된 콘텐츠를 개발하고 예술인과 시민이 음악으로 소통하고 힐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향후 다양한 관광시책을 확대 추진해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ees26@fnnews.com 김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