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초이랩' 최신규 회장, 브아걸·카라 이끈 강종완 이사와 손 잡았다

초이크리에이티브랩
초이크리에이티브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초이크리에이티브랩의 최신규 회장이 DSP 출신의 강종완 이사와 함께 K팝 신화를 써내려가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최 회장은 손오공의 설립자이자 캐릭터 라이선싱 전문기업인 초이크리에이티브랩의 대표로 터닝메카드, 헬로 카봇 등을 메가 히트 시키는 등 '대한민국 장난감 대통령'이라는 수식어로 유명하다. 그동안 '터닝메카드', '헬로 카봇' 등 수많은 극장판 애니메이션과 OST를 제작해왔던 최 회장은 10여 년간 서울국제만화 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 부조직위원장을 역임하면서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발전에 힘써왔다.

최 회장은 애니메이션 뿐만 아니라 K컬처 전반에 대한 관심과 함께 열정도 대단하다. 지난 2002년 드라마 '겨울연가'가 일본에서 한류 붐을 일으켰을 당시 관련 완구를 직접 제작해 일본에 수출하기도 했던 최 회장은 탑블레이드를 애니메이션과 접목시킨 기획력으로 그 공을 인정 받아 2003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K팝과도 인연이 깊은 그는 지난 1월19일 열린 제32회 서울가요대상 조직위원장직을 맡아 성공적인 시상식 개최와 함께 전 세계에 K팝을 알리는데 많은 힘을 보탰다.

최 회장은 초이크리에이티브랩을 통해 실력 있고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아티스트를 육성, 발굴해 글로벌 팬들로부터 사랑 받는 아티스트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그는 DSP엔터테인먼트 출신의 강 이사를 엔터 사업을 총괄할 총괄 이사직으로 영입, 본격적인 닻을 올렸다. 강 이사는 그동안 플라이 투 더 스카이를 비롯해 브라운아이드걸스, 카라, 에이프릴 등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들을 제작, 매니지먼트를 총괄해 온 인물이다.

문화 콘텐츠 분야에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해왔던 최 회장은 "문화 콘텐츠 분야는 이 콘텐츠를 소비하는 팬들의 마음을 움직여야 하는 것이 중요하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창의력과 감각이 핵심"이라면서 "아티스트를 위한 그리고 팬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과 포용의 리더십으로 K팝 시장에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고 싶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