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1~2인 가구 역대 최고치에 중소형 오피스텔 신세계건설 ‘빌리브 에이센트’

[빌리브 에이센트 전체투시도]
[빌리브 에이센트 전체투시도]

1~2인 가구수가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1~2인 가구에 적합한 중소형 역세권 오피스텔을 비롯한 주거 상품들이 각광받고 있다.

행정안전부 통계에 따르면, 2023년 4월 기준 전국 전체 가구 중 1~2인 가구수는 1,562만 6,432가구로 전체 가구의 65%를 기록했다. 지난해 동월 1,528만 6,417가구 대비 약 2.2%가 늘었으며, 5년 전(1,265만 1,923가구)과 비교하면 무려 20%가 늘어난 수치다.

이처럼 1~2인 가구수는 매년 늘고 있지만 주거상품의 공급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수도권의 경우 올해 분양했거나 분양 예정인 전용 60㎡이하 아파트 물량은 지난해 9만 5422가구에서 올해 1만 7758가구로 81.39%나 감소했다. 아파트 대체제인 중소형 오피스텔 역시 공급이 매년 줄어가는 추세로 서울의 경우 더 이상 새로 지을 부지가 부족한 만큼 입지 좋은 역세권 단지의 경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실제 역세권 오피스텔은 분양에서 많은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지난해 말 서울 강동구에서 공급된 ‘디유니크 강동 투웨니퍼스트’는 총 70실 모집에 384건이 접수돼 평균 5.49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 오피스텔은 5호선 길동역과 강동역을 둘 다 이용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역세권 오피스텔은 수요가 많은 만큼 非역세권 대비 가격도 높게 나타났다. 최근 규제가 풀린 점도 오피스텔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말 정부가 다주택자 관련 규제를 해제했기 때문이다. 취득세율이 기존 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자에게 적용되는 8%의 세율이 1주택자와 동일한 1∼3%로 줄어들었고, 3주택자 이상은 12%에서 6%로 낮아졌다. 또한 양도소득세 중과 배제도 2024년 5월까지 1년 더 연장된다. 60~70%의 세율을 적용했던 단기 양도세율은 1년 미만 45%, 1년 이상은 기본세율(6~45%)만 적용키로 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국내 가구 구성원 수가 점차 감소하면서 아파트 수준, 또는 그 이상의 상품 설계를 적용한 오피스텔의 구매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인구 대비 공급이 부족한 서울의 경우 역세권 등 주요 입지에 공급되는 오피스텔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공급 부족한 서울에서 지하철역 가까운 중소형 오피스텔에 1, 2인 가구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신세계건설이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초역세권에 짓는 ‘빌리브 에이센트’가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전용 49~84㎡ 총 492세대/실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 가까이 연서시장과 로데오거리가 위치해 있으며, 인근 스타필드 고양, 이마트 은평점, NC백화점 불광점, 롯데몰 은평점과 함께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청구성심병원 등 다양한 시설들의 이용이 편리하다. 특히 빌리브 에이센트 단지 내 상업시설에 메가박스가 입점 될 예정이라 문화 생활을 즐기기 편리할 전망이다.

amosdy@fnnews.com 이대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