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아인 팬들 "부당한 인권탄압 침묵했었다..복귀 원해"

영장 기각 후 마포서 나서는 유아인 / 연합뉴스
영장 기각 후 마포서 나서는 유아인 /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구속을 면한 가운데, 그의 팬들이 유아인의 기본권을 보호해 달라며 "복귀를 희망한다"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유아인 갤러리는 입장문을 통해 "여전히 그를 응원하는 팬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리고자 편지를 남긴다"라며 “유아인이 현재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 팬들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유아인을 오래도록 지지했던 팬들은 유아인이 다시금 웃는 모습으로 복귀하길 간절히 희망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은 유아인이 끊임없이 반성해야 하는 순간이지만, 어제 재판부의 판단에 팬들도 분명한 입장을 밝히는 게 좋을 것 같다는 내부 여론에 따라 성명문을 발표한다”라고 적었다.

이어 "유아인이 현재 처한 상황에 대해 그동안 얼마나 깊이 고뇌했을지 잘 알고 있기에, 수사 과정에서 부당한 인권탄압이 벌어지는 장면을 여과 없이 목도하는 순간에도 지난 두 달여간 침묵을 이어갔다”라고 했다.

팬들은 재판부의 결과에 대해 “공명정대한 판단과 깊은 혜안에 너무나도 큰 감복을 했다"라며 "이는 사회 분위기에 휘둘리지 않고 법리와 증거에 따라 소신 있게 내린 판결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할 건강한 사회의 증표"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 하루 세상과 완전히 단절된 외진 곳에서 궂은 고초를 겪었을 유아인에게 정말 고생 많았다는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며 “아직 이 사회의 정의가 살아 숨 쉬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은 감사함을 느끼며, 수사 기관은 앞으로 ‘불구속 수사의 원칙’에 따라 헌법에 보장된 유아인 개인의 기본권을 철저히 보호해 주시길 간곡히 청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아인은 지난 24일 구속을 면하며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 19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유아인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아인은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졸피뎀 등 5종의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유아인이 지난 2020년부터 프로포폴 등 마약류를 상습 투약했다고 보고 있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