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군산지역 고교생들, 투신 시도 50대 구조…"20분간 다리 붙잡아"

[군산=뉴시스]윤난슬 기자 = 자살기도자 구조한 고등학생 모습.(사진=전북교육청 제공)
[군산=뉴시스]윤난슬 기자 = 자살기도자 구조한 고등학생 모습.(사진=전북교육청 제공)
[군산=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군산 지역 고등학생들이 베란다 난간에서 투신하려는 50대 남성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군산상일고등학교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군산상일고 고훈·오정훈 학생과 군산중앙고 이진석 학생이다.

세 학생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45분께 충남 보령시의 한 숙박시설 3층 베란다 난간에서 자살을 시도하려는 50대 남성을 발견했다.

이들은 당시 숙박시설 인근을 지나가던 중 해당 남성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이 출동하기 전까지 기다릴 수 없었던 세 학생은 곧바로 객실로 뛰어갔고, 객실 문 앞에 도착해 잠겨 있는 방문을 부수고 객실에 진입했다.

이후 방 안에 있던 남성의 동료와 함께 이 남성이 난간 아래로 뛰어내리지 못하도록 20분가량 다리를 붙잡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과 합세해 사투를 벌인 끝에 50대 남성을 무사히 구조했다.

이같은 귀감이 알려지면서 보령경찰서는 세 학생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군산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김석배 경감은 이날 군산상일고를 방문, 학부모와 교직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훈·오정훈 학생에게 보령경찰서장 감사장을 대신 전달했다.

고훈 학생은 "난간에 매달린 아저씨의 무게를 이겨내지 못하고 손에서 미끄러졌던 생각을 하면 지금도 너무 무섭다"고 당시의 상황을 회상하며 "생명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군산상일고 임영근 교장은 "학생들의 의로운 행동이 무척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면서 "우리 학생들의 선행이 청소년들의 귀감이 되고, 지역사회에 작은 울림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