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것은 맞고 저것은 피한' 유아인 갤러리 입장 무엇?

25일 마약 투약 혐의 유아인, 구속영장 기각
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24일 밤 구속 영장이 기각돼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5.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사진=뉴스1
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24일 밤 구속 영장이 기각돼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5.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사진=뉴스1

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24일 밤 구속 영장이 기각돼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2023.5.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사진=뉴스1
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24일 밤 구속 영장이 기각돼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2023.5.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25일 프로포폴, 대마 등 다섯 종류의 마약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의 구속 수사 여부가 팬들의 촉각을 세웠다.

유아인은 하루 전날인 24일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애초 대마초를 혼자 피웠다는 증언과 달리 "여러 명과 피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유아인 씨가 증거를 없애거나 도망갈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유아인은 이날 밤 늦게 서울 마포경찰서를 빠져나와 차량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한 시민이 던진 커피가 들어있는 페트병을 맞아 옷이 젖기도 했다.

다음날인 25일 유아인이 구속을 면했다는 소식이 타전되자 팬 커뮤니티 유아인 갤러리는 "수사 과정에서 부당한 인권탄압이 벌어지는 장면을 여과 없이 목도하는 순간에도 지난 두 달여간 침묵을 이어갔다"며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사회 분위기에 휘둘리지 않고 법리와 증거에 따라 소신 있게 내린 판결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할 건강한 사회의 증표"라며 "차분히 남은 수사의 결과를 지켜봐 주시길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문 전문이다.

성 명 문

배우 유아인의 팬 커뮤니티 유아인 갤러리는 유아인이 현재 처한 상황에 대해 그동안 얼마나 깊이 고뇌했을지 잘 알고 있기에, 수사 과정에서 부당한 인권탄압이 벌어지는 장면을 여과 없이 목도하는 순간에도 지난 두 달여간 침묵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어제 재판부의 공명정대한 판단과 깊은 혜안에 너무나도 큰 감복을 한 나머지, 여전히 그를 응원하는 팬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리고자 편지를 남기게 됩니다.

서울중앙지법 이민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방어권 행사의 범위를 넘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도 어렵다”라며 유아인의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이 부장판사는 관련 증거가 이미 상당수 확보됐고 유아인이 기본적 사실관계를 상당 부분 인정하며, 반성하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사회 분위기에 휘둘리지 않고 법리와 증거에 따라 소신 있게 내린 판결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할 건강한 사회의 증표입니다. 그것이 ‘삼권분립’의 원칙에 부합합니다.


또한, 국민들이 해당 판결에 대해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마시고, 차분히 남은 수사의 결과를 지켜봐 주시길 간절히 호소합니다.

그리고 어제 하루 세상과 완전히 단절된 외진 곳에서 궂은 고초를 겪었을 유아인에게 정말 고생 많았다는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유아인 갤러리 일동은 아직 이 사회의 정의가 살아 숨 쉬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은 감사함을 느끼며, 수사 기관은 앞으로 ‘불구속수사의 원칙’에 따라 헌법에 보장된 유아인 개인의 기본권을 철저히 보호해 주시길 간곡히 청하는 바입니다.

2023년 5월 25일

유아인 갤러리 일동
누군가 던진 페트병에 맞은 뒤 뒤로 돌아본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의 모습. 연합뉴스TV
누군가 던진 페트병에 맞은 뒤 뒤로 돌아본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의 모습. 연합뉴스TV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