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말인데 마치 닭처럼 걸어"…제주지역 말 생산농가에서 이상현상

제주지역 경주마 생산농가에서 산발적으로 말들이 닭처럼 한쪽 다리를 굽히는 질환이 발생해 실태조사가 이뤄진다. 과천 렛츠런파크에서 무관중으로 경마가 진행되고 있다. ⓒ News1
제주지역 경주마 생산농가에서 산발적으로 말들이 닭처럼 한쪽 다리를 굽히는 질환이 발생해 실태조사가 이뤄진다. 과천 렛츠런파크에서 무관중으로 경마가 진행되고 있다. ⓒ News1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지역 경주마 생산농가에서 산발적으로 말들이 닭처럼 한쪽 다리를 굽히는 질환이 발생해 실태조사가 이뤄진다.

한국마사회는 국산마 생산육성현장 말 자원 보호를 위한 '제주지역 말 계파(stringhalt) 발생 실태조사 연구용역'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마사회 제주목장을 포함해 경주마 생산 농가에서 계파 질환 발생 신고가 산발적으로 이뤄진데 따른 대응책이다.

'계파'는 말이 닭의 걸음걸이처럼 뒷다리를 굽힌 채 걷는 현상을 의미한다. 신경계통 질환으로 상태가 심각할 경우 경주마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한국마사회 씨수말에서도 이 질환이 확인돼 교배가 중단되거나 씨수말에서 퇴역하는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다.

도내 수의사들은 뒷다리 말초 신경 손상과 연관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수의학계에서는 경주마의 트라우마로 인한 뒷다리 신경 손상과 제주 초지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개민들레과' 식물 섭취 등을 의심하고 있지만 이 역시 증명되지는 않았다.

한국마사회는 이번 용역을 통해 제주지역 말 계파 질환 발생 현황을 확인하고 초지의 파종 식물과 방문 방식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 원인 식물군은 수집해 독성 물질을 확인하기로 했다.


연구 결과는 향후 씨수말과 육성마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방안에 활용될 예정이다. 경주마 생산 농사를 대상으로 말 계파 질환 예방 가이드라인도 마련하기로 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도내 수의사를 통해 계파 발생 신고가 이어져 서둘러 현황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이와 관련한 조사가 전무해 이번이 국내 첫 조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