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현충원, 보훈의 달 앞두고 시설물 안전점검

황원채 대전현충원장이 26일 묘역 및 시설물 점검을 하고 있다. (대전현충원 제공)/뉴스1
황원채 대전현충원장이 26일 묘역 및 시설물 점검을 하고 있다. (대전현충원 제공)/뉴스1


(대전=뉴스1) 김기태 기자 = 국립대전현충원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6일 원 내 묘역 및 시설물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현충원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호국보훈의 달을 대비해 현충원을 방문하는 유가족 및 참배객들의 편의 제공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진행됐다.


황원채 원장은 실내 봉안시설인 충혼당을 시작으로 장병묘역, 장군묘역, 국가원수묘역, 독립유공자 묘역, 보훈미래관 순으로 점검을 진행했다.

특히, 참배객들이 대전현충원을 많이 찾는 만큼 안전사고에 대비해 난간, 계단 및 옹벽 주변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황 원장은 “국가를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웅을 찾아오는 만큼 유가족과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