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하라" 강원 동해안 강도높은 대응 '채비'

강릉 주문진항 전경.(뉴스1 DB)
강릉 주문진항 전경.(뉴스1 DB)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을 마친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로 귀국하고 있다. 2023.5.2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을 마친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로 귀국하고 있다. 2023.5.2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강릉=뉴스1) 윤왕근 기자 =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가 임박하면서 강원 동해안 지역사회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정부 원전 오염수 시찰단이 현장 점검을 마치고 조만간 관련 평가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강원 동해안 지역사회는 수산자원과 관광산업 보호를 위해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강릉시의회는 최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투기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대통령실과 국회, 외교부, 해양수산부 등에 보낼 예정이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일본이 추진 중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배출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홍정완 의원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결정은 사실상 핵폐기물을 바다에 불법 투기하겠다는 선언과도 같다"며 "이는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반문명적 범죄이며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제사회와 공조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철회하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며 "동시에 현행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 단속을 보다 강력하게 이행해 일벌백계의 자세로 대응해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어민들은 정부가 파견한 오염수 시찰단 활동에 신뢰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날 동해안 최대 어항인 강릉 주문진항에서 만난 한 어민은 "시찰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간에, 방류 즉시 전국민의 동해안 수산물에 대한 신뢰는 끝을 모르고 추락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동해안 어업인들이 생업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동해안 어민들은 조만간 대규모 궐기대회를 준비하는 등 강도높은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동해안 지역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심훈섭 강릉시소상공인 연합회장은 "동해안에는 횟집이나 수산물 위주의 소상공인 비율이 어느 지역보다 많다"며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우려가 이어져 왔지만, 오염수가 실제 방류되면 동해안 소상공인 생업의 위협이 현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가 파견한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은 26일 오후 기술 회의를 마지막으로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시찰단은 시찰 관련 내용을 정리 후 이른 시일 내에 발표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