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처님 오신 날'에도 서울 도심서 집회·행진…오후 교통체증 주의

부처님 오신 날(석가탄신일)을 하루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사찰 관계자가 연등을 설치하고 있다. 2023.5.2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부처님 오신 날(석가탄신일)을 하루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사찰 관계자가 연등을 설치하고 있다. 2023.5.2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부처님 오신 날'인 27일 토요일에도 서울 내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있어 오후 시간대 교통 체증이 우려된다.

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진보·보수단체들은 오후부터 서울 중구 및 용산구 일대에서 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촛불전환행동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울 중구 삼성 본관과 숭례문 일대에서 정부규탄집회를 개최한다. 집회신고 인원은 2000명이다. 촛불전환행동은 집회를 마친 오후 6시30분부터는 혜화역까지 2개 차로로 행진할 예정이다.


보수단체인 신자유연대는 오후 5시부터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자유통일당은 오후 1시부터 동화면세점 앞에서 맞대응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경찰은 집회가 신고된 범위를 넘어설 경우 법에 따라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윤희근 경찰청장은 전날(26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앞으로도 불법집회·시위 등에 대해서는 경찰에게 주어진 법률과 권한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