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 올여름 나토와 협력 강화 문서 채택…중·러 협력에 대항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023.05.25/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023.05.25/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일본 정부가 올여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한 문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이 문서는 군사 협력 움직임을 보이는 러시아와 중국에 대항하기 위한 공동 지침으로 자리매김할 바침으로, 사이버와 우주, 가짜 정보에 대한 대책 등 영역에서의 협력에 대해 구체적인 조처를 제시한다.

이미 일본과 나토 사이에는 지난 2014년 5월 합의한 '국가 파트너십 협력 계획'(IPCP)이라는 문서가 있다. 이 문서는 군사에서의 협력은 규정하지 않고, 해양안보나 인도 지원 등에 특화됐다.

일본과 나토는 IPCP를 격상해 '국가적 적합 파트너십 계획'(ITPP)이라는 문서로 만들 방침이다.


양측은 오는 7월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문서를 공표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나토 정식 회원국이 아닌 파트너국이다. 다만 나토는 내년 일본 도쿄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등 일본과의 협력을 확대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