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라네즈 "韓·中·태국 해변 우리가 지킬게요"

WWF와 해양보전 파트너십
지난해 라네즈가 반려해변으로 입양한 태안 청포대 해변에서 라네즈 직원들이 플로깅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지난해 라네즈가 반려해변으로 입양한 태안 청포대 해변에서 라네즈 직원들이 플로깅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지난 10년간 글로벌 물 부족 국가의 식수 개선 사업과 지속가능한 물 자원 보호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온 라네즈가 한국, 중국, 태국 3개국에서 해안 보전 활동을 진행한다. 세계자연기금(WWF)과 체결한 해양 보전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서다.

5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라네즈는 지난 2020년에는 WWF-Korea(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와 중장기 파트너십을 맺고, 충남 태안 국립공원 청포대 해변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했다. 이후 청포대 해변 일대의 쓰레기 실태를 조사하고 연중 수거 활동을 진행해, 작년 한 해 235t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한 바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라네즈는 그동안 진행해 온 해양 보전 활동을 한국, 중국, 태국 3개국으로 확대한다. 한국에서는 올해도 태안 청포대 해안 쓰레기 수거 사업을 지속해서 이어가고 있으며, 오는 22일에는 아모레퍼시픽 임직원이 참여하는 플로깅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지속가능한 해양 자원 보전을 위한 연구 기관, 단체의 활동을 후원하는 WWF-CHINA의 '블루 플래닛 펀드'를 후원하고, 하이난성 싼야시 일대에서 아모레퍼시픽 임직원이 참여하는 플로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태국에서는 타이만과 안다만 일대 10개의 지역사회, 학교를 중심으로 해양 보전을 위한 커뮤니티를 수립하고 연간 90t의 해안 쓰레기 수거를 목표로 시민 인식 제고, 수거 활동을 지원한다.

라네즈 관계자는 "앞으로도 물 자원 보전을 통해 브랜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다양한 글로벌 고객의 아름다움을 포용하며 지속 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위한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