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이래서 이혼했네" 생각 언제 들까…남녀 '이 모습' 보면

뉴시스

입력 2023.06.06 06:03

수정 2023.06.06 09:04

온리유·비에나래, 돌싱 남녀 538명 설문조사
男, '막무가내형' 여성…女, '다혈질적인' 남성
[서울=뉴시스] 서울 마포구 웨딩의거리 내 상점에 진열된 웨딩드레스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 마포구 웨딩의거리 내 상점에 진열된 웨딩드레스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재혼 맞선에서 남성의 경우 '막무가내형'의 여성을 볼 때, 여성은 '다혈질적인' 남성을 보면 '왜 이혼 했는지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재혼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달 29일~이달 3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 남녀 538명(남녀 각각 26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6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재혼 맞선에서 상대의 어떤 모습을 보면 왜 이혼 했는지라는 생각이 드냐'란 질문에 남성 31.2%가 '막무가내형', 여성 32.0%는 '다혈질적'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2위로는 남녀 모두 '이해타산적'(남성 26.0%·여성 25.3%)을 꼽았다. 3위 이하로는 남성은 '부정적'(19.0%)과 '다혈질적'(16.7%) 등을, 여성은 '막무가내형'(19.7%)과 '독단적'(15.2%) 등으로 응답했다.

'아직 이상형의 이성과 재혼에 성공하지 못한 것은 본인의 조건 중 무엇이 부족해서일까'에 대해서는 남성은 '다정다감'(28.6%)과 '경제력'(26.0%), 여성은 '건실함'(30.1%)과 '외모'(27.1%) 등을 각각 1·2위로 꼽았다.


이어 남성은 '외모'(20.1%)와 '건실함'(17.5%), 여성은 '다정다감'(21.2%)과 '경제력'(16.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초혼 맞선에서 느끼지 못했던 재혼 맞선만의 특징'을 묻는 질문에는 남녀간 의견차가 컸다. 남성은 '데이트 비용을 남자가 주로 부담한다'(29.0%)가 가장 많았다. '맞선에서 내가 주로 찬다'(26.4%)가 뒤를 이었다. 여성은 '남자가 말을 더 많이 한다'(28.3%)를 첫손에 꼽았다.
'상대가 너무 늙어 보인다'(24.2%)가 뒤를 이었다.

3위는 남녀 모두 '상대가 이성으로 느껴지지 않는다'(남 22.3%·여 21.5%)로 답했다.
4위는 남성의 경우 '상대가 너무 늙어 보인다'(16.0%), 여성은 '맞선에서 내가 주로 찬다'(18.2%)를 들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