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동덕여대 학생, 캠퍼스에서 80대가 몰던 쓰레기수거차에 치여 사망

사고 현장. 연합뉴스TV 캡처
사고 현장. 연합뉴스TV 캡처

[파이낸셜뉴스] 서울 성북구의 한 대학교 앞 거리에서 등교를 하던 학생이 트럭에 치여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학생은 사고 직후 병원에 입원했으나, 이틀 뒤 숨졌다.

지난 7일 서울 종암경찰서 및 동덕여대에 따르면 사건은 5일 오전 8시 50분에 발생했다. 동덕여대 학생 A씨(21)가 교내 언덕길에서 내려오던 쓰레기 수거차에 치인 것이다.

A씨는 머리를 크게 다쳐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후 치료를 받던 중 7일 오후 7시 20분경 사망했다.

앞서 경찰은 차를 운전한 학교 미화원 B씨(81)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A씨가 사망하면서 B씨에 대해 치사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현재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 CCTV 및 해당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확인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고 당시 B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동덕여대 캠퍼스 내에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연합뉴스TV 캡처
동덕여대 캠퍼스 내에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연합뉴스TV 캡처

이와 관련해 학교 측은 "종합적인 안전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히며, A씨의 장례 절차 진행 기간을 애도기간으로 정해 대학 본관 앞에 추모 공간을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학생회 역시 교내 A씨에 대한 추모 공간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날 학생회 관계자는 "언덕에 쓰레기 수거장이 있는 것에 대해서 학생뿐 아니라 교직원까지 학교에 수차례 문제를 제기했었다. 하지만 바뀐 것이 없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