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여자 안산다. 제발 그만 와라"..강남 주택 앞 '부끄러운' 경고문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파이낸셜뉴스] 서울 강남의 다세대 주택에서 채팅앱을 통해 성매매를 하던 남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이웃집에도 심각한 피해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8일 MBC뉴스에 따르면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 주택 1층 공동 출입문에는 '여기 여자 안 산다', '제발 그만 와라' "녹화 중이다" 등의 경고문이 붙어 있다.

이같은 경고문은 A씨가 붙인 것으로 "한달 전부터 새벽에 낯선 남자들이 찾아오기 시작했다"며 "보시는 것처럼 제가 남자 혼자 사는데 자꾸 벨을 누르고 여자를 찾더니 '조건만남'을 하러 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옆집에서 채팅앱을 통한 성매매가 이뤄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옆집 20대 여성 B씨는 한 채팅 앱을 통해 '조건 만남'을 제시했고, 성매매를 의심한 경찰은 해당 주소지 인근에서 잠복 끝에 30분 뒤 B씨의 집으로 들어가는 남성의 모습을 포착했다.

경찰은 이들을 체포하고 인근 주택에서도 채팅앱을 통한 조직적인 성매매 영업이 이뤄지고 있는지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