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서울 찍고 원주로"...수소버스 전환 빨라진다

권준호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06.08 11:30

수정 2023.06.08 13:58

한화진 환경부장관, 정광열 강원도 경제부지사, 원강수 원주시장(왼쪽 여섯번째부터) 등 관계자들이 공공기관의 수소버스 전환·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E&S 제공
한화진 환경부장관, 정광열 강원도 경제부지사, 원강수 원주시장(왼쪽 여섯번째부터) 등 관계자들이 공공기관의 수소버스 전환·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E&S 제공
[파이낸셜뉴스] SK E&S가 원주 혁신도시 수소버스 전환 사업에 참여한다. 지난 7일 서울시 등과 ‘수소모빌리티 선도 도시 서울 업무협약’(MOU)을 체결한지 하루만이다.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계기로 성장 거점지역에 조성되는 미래형 도시다.

SK E&S는 8일 강원도 원주시 인터불고 호텔에서 강원도, 원주시, 환경부 및 현대자동차와 ‘원주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수소버스 활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 E&S는 7일에도 서울시청에서 서울특별시, 환경부, 현대자동차, 티맵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정광열 강원도 경제부지사, 원강수 원주시장, 권형균 SK E&S 수소부문장, 유원하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2026년까지 강원혁신도시 내 공공기관들이 사용하는 통근버스, 행사∙업무용 버스 100여 대 이상이 친환경 수소버스로 전환될 예정이다. 경유차 대비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높은 수소버스를 도입함으로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실천하고,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수소버스의 안정적 운행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힘이 실릴 예정이다. SK E&S는 올해 말부터 인천 액화수소플랜트에서 최대 연 3만t 규모 액화수소를 생산해 공급하게 된다. 또 원주시 내 충전 시설을 적기에 구축하고 운영하는 등 수소버스 전환을 위한 인프라 조성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수소버스의 성능보증기간 확대 및 구매보조 등 공공기관 ESG 경영 확산을 위한 정책적·재정적 지원 역할을 맡는다.
강원도와 원주시는 공공기관이 신속하게 수소버스로 전환할 수 있도록 구매 보조금을 확보하고 수소충전소 확충을 위한 인허가 등에 협조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수소버스를 차질 없이 공급해 수소버스 전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권형균 SK E&S 수소부문장은 “더 많은 공공기관들이 주도적으로 수소버스를 도입한다면 온실가스 저감 등 ESG경영 실천 및 국가 탄소중립 실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SK E&S는 올해 말부터 경쟁력 있는 액화수소를 공급해 향후 더 많은 공공기관의 수소버스 전환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kjh0109@fnnews.com 권준호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