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겜심' 잡아라" 삼성, 게이밍 모니터 라인업 늘린다

'오디세이 올레드 G9' 이달 출시
삼성전자 모델이 세계 최초 듀얼 QHD 해상도를 지원하는 OLED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OLED G9'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이 세계 최초 듀얼 QHD 해상도를 지원하는 OLED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OLED G9'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파이낸셜뉴스] 삼성전자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세계 최초로 듀얼 QHD 해상도를 적용한 신제품 '오디세이 OLED G9'을 전 세계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디세이 OLED G9(G95SC)은 △49형 화면 크기 △듀얼 QHD 해상도 △32 대 9 울트라 와이드 화면비 △1800R 곡률의 커브드 디자인 △240Hz 주사율 △0.03ms의 빠른 응답속도 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의 독자적인 화질 기술력인 '네오 퀀텀 프로세서 프로'를 탑재해 자동으로 화면의 밝기와 명암비를 조정하는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게임 플레이를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다.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를 지원해 고사양 게임 플레이 시 통신 문제로 화면이 끊기는 티어링 현상을 줄였다.

아울러 비디오 전자공학 표준협회(VESA)로부터 '디스플레이 HDR 트루 블랙 400' 인증을 획득해 기존 HDR 표준 대비 100배 깊은 블랙 레벨을 표현한다.

또 초슬림 메탈 디자인과 코어 라이팅 플러스를 적용했다.

기기 연결성 강화를 위해 △HDMI 2.1 △마이크로 HDMI 2.1 △디스플레이 포트 1.4 △USB 허브를 제공한다. 이와함께 높낮이 조절, 상하 각도 조절 등 편의 기능도 대거 지원한다.

오디세이 OLED G9은 '스마트 허브'와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인 '삼성 게이밍 허브'가 내장됐다. 별도의 기기 연결 없이도 클라우드 게임이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서비스를 감상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고객을 대상으로 오디세이 OLED G9(G93SC)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G95SC 모델은 6월 26일부터 사전 판매를 시작하고, 7월 3일 정식 출시한다. G93SC 모델도 7월 출시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정훈 부사장은 "앞으로도 삼성만의 독자적인 화질 기술을 바탕으로 고성능 제품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