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약국 진열장에 '몰카' 설치... 女손님 치맛속 촬영한 40대 약사

서초 아파트상가 약국서 불법촬영..경찰 체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파이낸셜뉴스]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상가 내 약국에서 여성의 치마 속을 불법 촬영한 40대 약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16일 다수의 여성을 불법 촬영한 약사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약국 진열장에 설치한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여성의 치마 속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14일 오후 4시쯤 "약사가 몰래 치마 속을 불법 촬영을 하는 것 같다"라는 20대 여성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촬영 중인 휴대전화를 찾아냈다.
해당 휴대전화에서는 B씨 외에 다른 여성 피해자들의 영상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경찰은 A씨의 다른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에서도 지난해 3월부터 찍은 다수의 불법 촬영물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통해 여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